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이현태
작성일 2004-05-02 (일) 21:26
ㆍ조회: 71  
완도 장보고 축제
 
 
..

..

 신라 말기의 장수인 장보고는 어부의 아들로 태어났으머, 어릴 때 이름은 궁복이라 했다. 일찍이 큰뜻을 품고 당나라로 건너가서  무술을 염마하고 불료 교리를 배웠으며, 820년, 당나라 조정에서연 무숭 대회에서 장원을 하여 쉬저우의 군관이 되었다. 이어 무  령군 소자이 되었으나, 해적들에게 붙잡혀 와 당나라에서 노예생활을 하고 있는 신라 소년들을 보고 분개하여 신라로 돌아왔다.

 청해진을 설치하여 전략 기지를 마련한뒤, 청해진 대사가 되어 해적을 완전히 소탕했다. 837년, 왕위다툼에서 밀려나 도망온 신  무왕을 도와 반란을 일으켜 그를 왕위에 오르게 했다. 840년에는 일본과 당나라에 무역 사절을 보내 중개 무역을 했으며, 846년,  그의 세력에 불안을 느낀 조정 대신들이 보낸 자객 염장에게 피살되었다


◆완도 장보고 축제(14-16일)

해상왕 장보고(張保皐.?-846년)에 대한 재조명과 미래 해양시대의 방향 제시를 위해 열리는 축제."청해진, 세계를 향한 열린 문"이라는 주제로 완도항 일원에서 열린다.해신굿 , 해상왕 장보고 행차 길놀이, 무역선 해상 퍼레이드, 청해진 영화제, 완도 풍어제, 드라마 `해신' 의상 패션쇼, 동북아 해양 콘서트 등이 준비됐다.장보고 대사 사료 전시회, 청해진 사진 전시회, 한.중.일 친선 마라톤 대회, 노젓기 대회, 장보고 무역선 승선, 청해진 유적지 탐방 등도 마련됐다.

2004년 kbs 장보고 소재 드라마 해신이 방영될 예정이고 완도에 해신 대규모 세트장이 들어서 장보고에 대한 관심이 고조
 되리라 본다 완도군민들이 1000년전에 동북아 해상무역을 장악했던 인물 마지막 자객염장에게 피살되는 비운의 인물을
 기리는 장보고 축제 2003년 장보고 축제 그생생한 현장을 영상에 담아본다

 

  완도주도 섬과의 멋진 조화를 이룬 신지도 명사십리 홍보 이벤트






해군 의장대의 사열



약산면의 선수



신지면의 시원한 로드 쇼 장면



군외면의 캐릭터"완도산 재래김 시연 로드쇼



고금도를 알리는 로드쇼


장보고 행렬


완도 섬지역 면민이 완도항으로 이동 승선중...



흑염소 캐릭을 내세운 약산면 선수



해상에서 선박 퍼레이드



윤선도의 유적을 담은 보길면



항일운동의 고향인 소안면




장보고 축제날 섬주민들 완도항으로 이동중



전복으로 유명한 노화읍



장보고 캐릭을 내세운 완도읍



장보고 장군 호위병의 모습



고금면 길놀이 행사



신지면의 길놀이 팀



승전고를 울리기 위하여...



장보고 축제 - 외국인도 함께 참여하고 있다



완도의 밤을 화려하게 밝힌 '불~꽃놀이'!! 한마당








장보고 축제 전야제
열린음악회 가수초청 완도군민노래자랑 불꽃놀이가 펼져지는 빅이벤트 








장보고의후예 해군의 의장대의 로드쇼



세계최고 김밥만들기 행사장 표정







고금도는 타지역과 달리 농사를 많이 짓는다 과거 농사과정을 재현한 가장행렬














완도는 머니머니해도 김이 아니겄어!!~



완도농촌 아낙들의 가장행렬





장보고해상무역을 기리는 선박해상 퍼레이드








완도장보고축제 노젓기 대회 한마당











다양한 민속문화 축제 현장으로











장보고 해상퍼레이트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371 무시해 버릴줄 알아야 한다 2 정무희 2005-01-30 70
370 한시 카페에서.. 2 이덕성 2005-01-27 70
369 말 속에 향기가 있습니다 3 이현태 2005-01-19 70
368 한 해의 끝자락에서 5 이현태 2004-12-27 70
367 갑신년을 보내며 4 이현태 2004-12-21 70
366 6가지의 감옥(펌) 3 鄭定久 2004-12-16 70
365 감사하는 마음으로 4 이현태 2004-12-04 70
364 소 망 2 김선주 2004-11-26 70
363 노년을 지혜롭게 준비해라... 2 鄭定久 2004-11-14 70
362 이놈과 선생 차이 1 이현태 2004-09-27 70
361 알아두면 편리한 생활 상식 허원조 2004-09-15 70
360 Re..두분 상봉을 축하합니다 3 이현태 2004-07-20 70
359 상시 복용하는 일반차 알고 마시자 이현태 2004-04-25 70
358 Re...ㅎㅎㅎ 소양강 2006-10-03 69
357 이현태부회장님과 이선호 박사님 1 김하웅 2005-02-01 69
356 스쳐가는 인연 일지라도!... 3 鄭定久 2005-02-01 69
355 모든것은 당신자신에게 있다 4 이현태 2005-01-12 69
354 나의 외로움이 너를 부를때 2 정무희 2005-01-07 69
353 크리스마스 이야기 4 이호성 2004-12-29 69
352 뼈속 깊이 색이며 3 이현태 2004-12-14 69
351 문경새재 참전비(3) 서현식 2004-07-11 69
350 오늘의 보충컬럼 이현태 2004-03-13 69
349 부라운 각서란 ? 김주황 2004-02-05 69
348 대학입학 특별전형 김일근 2005-11-23 68
347 박정희의 발자취 휘호 민족의저력 최상영 2005-04-10 68
1,,,10110210310410510610710810911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