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이현태        
작성일 2004-12-27 (월) 15:46
ㆍ조회: 70  
한 해의 끝자락에서
      한 해의 끝자락에서 높고 깊은 산속에서 큰 소리내어 통곡하고 싶은 시간도 있었고, 맑은 달동네 자신을 비춰보며 살아간다는것에 대한 화두를 던져가며 고독한 밤을 지새보고 싶은 시간도 있었다. 질책에는 그것이 아니라고, 이것도 아니라고, 마음속에 변명을 늘어놓은 시간들을 후회로 껴안고 아파했다. 칭찬에는 가면이었노라고 포장이었노라고 겸손해지지 못한 자신을 부끄러워했다. 부처님의 설법을 생각하며 불우이웃을 잠시 돌아보며 지혜로운 자비의 법문을 들처보며 내 마음이 달빛보다 맑아지고 싶었던것 내 마음 별빛보다 빛나고 싶었던것 한낮 욕심으로 끝나는 시간이라고 하고싶다, 삼십일을 또 삼백육오일을 살아왔을 뿐인데, 시간이 짧았다고 원망하며 또 삼백육십일앞에 서 있다. 내일도 모래도 또 다음날도 똑 같은 숫자앞에 내 삶이라며 내 인생이라며 천년만년 살것같이 우아한척 교만을 떨며 살겠지만은 다시 돌아올 수 없는 숫자하나가 나의 생애에 고된 하루를 쓰다듬으며 쓸쓸히 서산을 넘고 있다.
                        04.12. 27.      달동네/이현태
    220.70.213.243 鄭定久: 이현태 부회장님 어짜 지를 이렇게 슬프게 한다요. 현태 부회장님 책임 지시요.지는 나이먹기 싫은게 팥죽아이 먹는다고 한께 먹으라고 했은께 숫자하나가 쓸쓸히 서산을 넘어 가려하잔유. 어떻게 할겁니꺼 난 몰라잉.***^^*** -[12/27-16:21]-
    221.154.27.92 수호천사: 너무슬퍼서 울고만싶네요.다시 돌아올수없는 숫자하나!!!...쓸쓸히 쓸쓸히...아직도 저는 가을이라고 하고싶은데.서산을 넘고있다니 초겨울에 접어든 나이인가요? -[12/27-17:12]-
    210.207.19.194 상파울러 강: 슬프다 세상이 이렇게 슬퍼야 하는가 영원히 돌아올수 없는 숫자~~~~먼~서산을 넘어가네유 ㅠ ㅠ -[12/27-19:41]-
    220.88.131.226 이현태: 모두가 울고있잔아 이일을 어쩌노 우리집걸래 깨끗한께 딱아드리리다 정구님도 수산나님도 한데 수호천사님은 뻬고 싹싹 빡빡 쉬원하게 딱아드리겠습니다 다음에 만날때 그때 ㅎㅎㅎㅎ웃어요 -[12/27-20:51]-
    221.145.195.221 정무희: 이현태부회장님께서 작정을 하셨나봅니다.모두들 슬픔에 잠기게 하시려고..... -[12/28-10:26]-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371 하롱베이 1 이현태 2005-01-11 70
    370 한 해의 끝자락에서 5 이현태 2004-12-27 70
    369 갑신년을 보내며 4 이현태 2004-12-21 70
    368 6가지의 감옥(펌) 3 鄭定久 2004-12-16 70
    367 감사하는 마음으로 4 이현태 2004-12-04 70
    366 소 망 2 김선주 2004-11-26 70
    365 노년을 지혜롭게 준비해라... 2 鄭定久 2004-11-14 70
    364 이놈과 선생 차이 1 이현태 2004-09-27 70
    363 알아두면 편리한 생활 상식 허원조 2004-09-15 70
    362 Re..두분 상봉을 축하합니다 3 이현태 2004-07-20 70
    361 완도 장보고 축제 이현태 2004-05-02 70
    360 상시 복용하는 일반차 알고 마시자 이현태 2004-04-25 70
    359 Re...ㅎㅎㅎ 소양강 2006-10-03 69
    358 名文(觀察力) 1 野松 2005-02-25 69
    357 이현태부회장님과 이선호 박사님 1 김하웅 2005-02-01 69
    356 스쳐가는 인연 일지라도!... 3 鄭定久 2005-02-01 69
    355 모든것은 당신자신에게 있다 4 이현태 2005-01-12 69
    354 나의 외로움이 너를 부를때 2 정무희 2005-01-07 69
    353 크리스마스 이야기 4 이호성 2004-12-29 69
    352 뼈속 깊이 색이며 3 이현태 2004-12-14 69
    351 문경새재 참전비(3) 서현식 2004-07-11 69
    350 오늘의 보충컬럼 이현태 2004-03-13 69
    349 부라운 각서란 ? 김주황 2004-02-05 69
    348 대학입학 특별전형 김일근 2005-11-23 68
    347 박정희의 발자취 휘호 민족의저력 최상영 2005-04-10 68
    1,,,10110210310410510610710810911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