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이현태        
작성일 2004-11-29 (월) 15:57
ㆍ조회: 79  
에티오피아 동북부 코롬지방에는 .......
굶주려 죽는 아이 없는 세상을 기다리며


굶주림의 눈물
지난 주 몇몇 일간지에 실렸던 사진입니다. 이 사진에는 "피난가는 길에 잠시 휴식을 취하고 있는 에티오피아 소녀. 정든 곳을 떠난다는 아쉬움에 눈물을 흘렸는지 눈물줄기가 메말라 하얀 자국으로 남아있다"는 등의 캡션이 달려 있었습니다.
뉴시스의 캡션은 "굶주림 속에서 먹을 것을 찾아 떠돌던 한 에티오피아 소녀가 24일 에티오피아 북부 코롬의 난민촌에 도착한 뒤 담요로 몸을 감싸고 있다. 소녀의 양 볼에는 고통만큼 선명한 눈물 자국이 나 있다 [로이터=뉴시스]"고 돼 있었습니다. 그러나 그것 뿐이었습니다. 국내 매체에서는 에티오피아에 어떤 일이 벌어지고 있길래 저런 사진이 외신을 통해서 들어 오는지 알 수 없었습니다.
다만 지난 19일 춘천발 연합뉴스에 '에티오피아에 사랑의 구급차를...'이라는 제목으로 에티오피아사람들이 극심한 굶주림 속에 힘들게 살아가고 있음을 짐작케하는 기사가 있긴 했습니다. 그러나 로이터 통신을 찾아 보니 에티오피아의 참상을 보여 주는 사진이 여럿 올라 와 있었습니다.



▷ 에티오피아의 동북부에 위치한 코롬. 길가에서 한 소녀가 당근을 팔고 있다. 풍경은 평화로워 보이지만 소녀 앞에 놓여 있는 것은 달랑 당근 5개. 저걸 다 팔아 본들 무슨 생계에 얼마나 도움이 될까요(2004/11/24)


▷ 코롬 지방의 오랜 가뭄으로 인해 극심한 기근에 굶주린 주민들이 다른 마을로 피난을 가고 있다. 마을을 떠나는 이들의 표정에는 짙은 그늘이 드리워져 있다
식량을 찾아 다른 마을로 피난가는 일가족의 모습. 결코 즐거울 수 없는 나들이지만 그래도 아이들은 사진을 찍는 게 즐거운 모양입니다. 어른들의 표정은 어둡지만 아이들은 환하게 웃고 있습니다




▷ 뗄감인지 장에 내다 팔려는 것인지 나뭇짐을 지고 힘겹게 비탈길을 오르는 여자들의 모습, 허리가 휠 정도로 많은 양의 나뭇를 등에 지고 가는 여자. 힘들어보인다


▷ 등에 아이를 업고 피난길에 오른 에티오피아인. 수심이 가득한 아버지와는 대조적으로 등에 업힌 아이는 호기심에 가득찬 얼굴로 무언가를 바라보고 있다


▷ 피난길에 휴식을 취하고 있는 일가족. 근심어린 얼굴로 가슴에 보듬어 안은 아기를 내려다 보는 어머니. 이 아기 만은 배고픔에 우는 일이 없어야 할텐데….

211.247.168.136 김하웅: 1950년 6월25일 한국전쟁당시 우리가 처했던 그모습입니다 특히 1951년 1월4일 행해졌던 1.4후퇴 때  바로 그모습입니다 -[11/29-17:38]-
221.145.195.221 정무희: 에티오피아는 살기 힘든 나라인것 같습니다. 우리나라가 살기는 좋은 나라인데....... 이현태부회장님 잘 보고갑니다. -[11/29-17:51]-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371 블랙커피가 그리운 새벽에 수호천사 2005-04-09 78
370 모든 선배 전우님들 감사합니다 2 정석창 2005-03-18 78
369 마음을 다스리는 글.... 1 정무희 2005-02-05 78
368 이현태부회장님과 이선호 박사님 1 김하웅 2005-02-01 78
367 말 속에 향기가 있습니다 3 이현태 2005-01-19 78
366 한광덕 장군님과 간담회 2 박동빈 2005-01-08 78
365 약속 이현태 2004-12-31 78
364 한해 를 보내며.... 4 김선주 2004-12-27 78
363 좋은 날이 올것입니다 3 박동빈 2004-12-21 78
362 Re..회원님들 한번 읽어봐 주십시요 계속입니다 김하웅 2004-12-14 78
361 호치민 머리맡에 놓인 다산의목민심서 2 김의영 2004-11-27 78
360 소 망 2 김선주 2004-11-26 78
359 분갈이 이현태 2004-11-24 78
358 Re..이 봐요 김선주님 1 이현태 2004-11-23 78
357 노년을 지혜롭게 준비해라... 2 鄭定久 2004-11-14 78
356 학생들에게 폭행 당하며 두 눈을 가린 스승(펌) 정무희 2004-11-12 78
355 친구는 보물이다 4 이현태 2004-11-08 78
354 풍경이 좋아서 1 이현태 2004-11-03 78
353 네일의 영광을 위하여 1 이현태 2004-10-29 78
352 단풍기행 (설악산) 이현태 2004-10-14 78
351 막걸리 이현태 2004-10-09 78
350 그림으로 보는 제상차림 2 이현태 2004-09-18 78
349 마지막 까지의 질주 1 이현태 2004-08-31 78
348 태풍이 남긴 상처 이현태 2004-08-19 78
347 평범한듯하지만 새겨볼만한글이라.....ㅎ.옮김 김정섭 2004-07-11 78
1,,,10110210310410510610710810911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