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이현태        
작성일 2004-10-09 (토) 18:18
ㆍ조회: 77  
막걸리

나는 막걸리를 즐겨 마셨다.촌놈이어서 그런지 모르겠다.언제 마
셔도 시금텁텁하면서 좋고,목구멍에 술술 잘 넘어가서 좋고.
그 값이 싼데다가 별다른 안주가 필요 없어 좋다,나는 막걸리를 채질인가
보다........

양주는 값이 비싸고 너무 독해서 내 성미에 안 맞고,정종과소주는
좋은안주가 있어야 하고,맥주는 헛배만 부르고 소변만 자주 나온다,
시래기 된장국만 먹고 자란 우리네 촌놈들에게는 역시 막걸리가 제
격이다. (그래도 양주는 향이 일품인데)

막걸리에는 언제나 고향의 풍미가 있고 농촌의 향수가 깃든다.
초여름 들판에서 보리 타작이나 논일을 하다가 잠시 일손을 멈추
고,이마의 땀을 닦으며 막걸리 한 사발 벌떡벌떡 들이키고 나면,피
로도 시장기도 사라지고 얼근하여 어디선가 다시 새 힘이 솟아난다.

그래서,막걸리는 언제나 농부의 편에 서서 그 고달픔을 풀어 주고
괴로움을 달래 주는 구실을 한다,그래서 막걸리를 農酒라 했
던가......
비록 살림이 구차하더라도 농주 한잔 마시고 팔을 베고 누웠으면,

대장부 살림살이 세상만사 천하태평일 수 있다는 말 그대로이다.
귀뚜라미 우는 가을 달밤,멀리서 시골까지 나를 찿아 준 다정한 옛
벗과 오래만에 마주 앉아 찹쌀로 빗은 밥알이 동동 뜨는 동동조에
풋고추와 된장으로 밤 깊어 가는 줄 모르고 주거니 받거니 하던 그

옛날의 정경이 그립다.막걸리는 항상 마음의 고향을 찿게 하고 그리
운 벗을 생각게 한다.
새삼 향수를 달래주는 막걸리가 생각이 난다..
지금은 거의 막걸리을  안마시는 편이지만..

뭐든지 적당히 마시면 그 사람의 건강에 도움을 주고 지나친 과음을
하게되면 몸을망치게 하는 것이다. 
전우 여러분 오늘도 건강하시고 가족과 가정에 항상 행복이
함께하시기를...............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371 Re..주자 십회훈!. 淸風明月 2006-02-21 77
370 검사 사칭 신종 사기사건 1 김일근 2005-08-13 77
369 블랙커피가 그리운 새벽에 수호천사 2005-04-09 77
368 명시감상 1 野松 2005-02-25 77
367 사이버 전우 이야기! 1 김정섭 2005-02-24 77
366 당신은 이미 중요한 사람이다. 1 정무희 2005-02-03 77
365 나의 외로움이 너를 부를때 2 정무희 2005-01-07 77
364 어디로 가야할찌 1 무심천 2004-12-31 77
363 호치민 머리맡에 놓인 다산의목민심서 2 김의영 2004-11-27 77
362 소 망 2 김선주 2004-11-26 77
361 Re..이 봐요 김선주님 1 이현태 2004-11-23 77
360 노년을 지혜롭게 준비해라... 2 鄭定久 2004-11-14 77
359 학생들에게 폭행 당하며 두 눈을 가린 스승(펌) 정무희 2004-11-12 77
358 고엽제 참전용사의 고뇌(펌) 1 박동빈 2004-11-06 77
357 풍경이 좋아서 1 이현태 2004-11-03 77
356 막걸리 이현태 2004-10-09 77
355 삶의 노래 허원조 2004-08-30 77
354 평범한듯하지만 새겨볼만한글이라.....ㅎ.옮김 김정섭 2004-07-11 77
353 Re..틀렸음매^^ 이수(제주) 2006-10-23 76
352 고엽제 다이옥신와 인체미치는영향 최상영 2005-08-12 76
351 베.인.전 행복뜨락 3 이현태 2005-03-24 76
350 마음을 다스리는 글.... 1 정무희 2005-02-05 76
349 이현태부회장님과 이선호 박사님 1 김하웅 2005-02-01 76
348 감사의 행복 4 박동빈 2005-01-31 76
347 말 속에 향기가 있습니다 3 이현태 2005-01-19 76
1,,,10110210310410510610710810911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