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이현태
작성일 2004-09-27 (월) 10:13
ㆍ조회: 77  
이놈과 선생 차이


                                            
    **이놈과 선생 차이** 옛날에 나이 지긋한 백정이 장터에서 푸줏간을 하고 있었다. 당시에는 백정이라면 천민 중에서도 최하층 계급이었다. 어느 날, 양반 두 사람이 고기를 사러 왔다. 첫 번째 양반이 말했다. "야, 이놈아! 고기 한 근 다오." "예, 그러지요." 그 백정은 대답하고 고기를 떼어주었다. 두 번째 양반은, 상대가 비록 천한 백정이지만, 나이 든 사람에게 함부로 말을 하는 것이 거북했다. 그래서 점잖게 부탁했다. "이보시게, 선생. 여기 고기 한 근 주시게나." "예, 그러지요, 고맙습니다." 그 백정은 기분 좋게 대답하면서, 고기를 듬뿍 잘라주었다. 첫 번째 고기를 산 양반이 옆에서 보니, 같은 한 근인데도 자기한테 건네준 고기보다 갑절은 더 많아 보였다. 그 양반은 몹시 화가 나서 소리를 지르며 따졌다. "야, 이놈아! 같은 한 근인데, 왜 이 사람 것은 이렇게 많고, 내 것은 이렇게 적으냐?" 그러자 그 백정이 침착하게 대답했다. "네, 그거야 손님 고기는 「놈」이 자른 것이고, 이 어른 고기는 『선생』이 자른 것이니까요."


211.40.46.44 수 산나: 지금도 시골에 가면 쌍놈 양반 찿는데가 있다.지금 21세기에 쌍놈 양반 찿는것은 좀 어리석다고 생각한다.우리 전우님들도 서로가 상부상조 하면서 발전하면 어떻까 생각 합니다.우리도 함께 뭉쳐서 일할수 있스면 얼마나 좋겠습니까???꼭 단합이 되길바람니다.화~이~팅~ -[09/29-20:16]-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371 블랙커피가 그리운 새벽에 수호천사 2005-04-09 78
370 모든 선배 전우님들 감사합니다 2 정석창 2005-03-18 78
369 마음을 다스리는 글.... 1 정무희 2005-02-05 78
368 이현태부회장님과 이선호 박사님 1 김하웅 2005-02-01 78
367 말 속에 향기가 있습니다 3 이현태 2005-01-19 78
366 한광덕 장군님과 간담회 2 박동빈 2005-01-08 78
365 약속 이현태 2004-12-31 78
364 한해 를 보내며.... 4 김선주 2004-12-27 78
363 좋은 날이 올것입니다 3 박동빈 2004-12-21 78
362 Re..회원님들 한번 읽어봐 주십시요 계속입니다 김하웅 2004-12-14 78
361 호치민 머리맡에 놓인 다산의목민심서 2 김의영 2004-11-27 78
360 소 망 2 김선주 2004-11-26 78
359 분갈이 이현태 2004-11-24 78
358 Re..이 봐요 김선주님 1 이현태 2004-11-23 78
357 노년을 지혜롭게 준비해라... 2 鄭定久 2004-11-14 78
356 학생들에게 폭행 당하며 두 눈을 가린 스승(펌) 정무희 2004-11-12 78
355 친구는 보물이다 4 이현태 2004-11-08 78
354 풍경이 좋아서 1 이현태 2004-11-03 78
353 네일의 영광을 위하여 1 이현태 2004-10-29 78
352 단풍기행 (설악산) 이현태 2004-10-14 78
351 막걸리 이현태 2004-10-09 78
350 그림으로 보는 제상차림 2 이현태 2004-09-18 78
349 마지막 까지의 질주 1 이현태 2004-08-31 78
348 태풍이 남긴 상처 이현태 2004-08-19 78
347 평범한듯하지만 새겨볼만한글이라.....ㅎ.옮김 김정섭 2004-07-11 78
1,,,10110210310410510610710810911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