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김일근        
작성일 2005-11-05 (토) 01:39
ㆍ조회: 78  
안병직 “현 정권은 아무 일도 안하는 건달정부”
 

1980년대 초반 대표적 좌파 경제사학자였던 안병직 서울대 명예교수가 현 정부를 ‘건달’ 에 비유했다. 안 교수는 최근 시사웹진 ‘뉴라이트(www.new-right.com)’와의 인터뷰에서 “국내는 물론 국제 정치에서도 아무 것도 하는 일이 없는 이 정부는 한 마디로 건달정부” 라고 말했다.


안 교수는 “노무현 정부는 선진화와 대북문제를 모두 잘못하고 있다” 면서 그 첫째 이유를 사상문제로 꼽았다. 안 교수는 “현 정부의 사상은 민족주의와 사회주의”라면서 “이는 독립운동의 주류를 계승 발전했을지는 모르지만, 선진화와는 동떨어진 개념” 이라고 말했다. ‘선진화의 사상은 국제주의와 자유주의에 있다’는 안 교수는 “자급자족이 불가능한 한국 경제에서 현 정부가 정말 분배를 하려면 성장정책을 써야한다” 고 말했다.


안 교수는 현 정부의 두 번째 문제로 능력부족을 꼽았다. 안 교수는 “한국 경제를 이끌어가는 능력은 밖으로부터 들어오고, 아직까지 우리나라의 엘리트는 선진국에서 공급될 수밖에 없는 게 현실” 이라며 “그런데 현 정부의 주류는 과거 국내에서 민주화 운동을 했던 세력이고, 유학파라고 해봐야 이류, 삼류들 뿐” 이라고 말했다.


안 교수는 “언젠가 청와대에 있는 누군가가 정책 로드맵이라고 보여주었는데 전부 메모 쪼가리뿐이더라” 면서 “정책은 내용도 중요하지만 정책체계를 만드는 일이 가장 핵심” 이라고 말했다. 안 교수는 이어 “(현 정부는)안 하는 것 없이 일만 벌여 놓으니 체계가 잡힐 리가 있겠는가? 아이디어의 쓰레기통에 불과하다” 고 덧붙였다.


안 교수는 대북 문제와 관련 “대북 포용정책은 실상은 정권의 정당성을 확보하려는 대남(對南)용인 셈” 이라고 말했다. 안 교수는 또 “국제 원조에 의존하는 북한은 종속 경제체제”라면서 “대북 지원을 확대하기 전에 북한 내 분배의 투명성을 먼저 증명해야 된다” 고 밝혔다.


이어 안 교수는 참여정부 들어 일본과의 관계가 매끄럽지 못한 것과 관련 “독도문제나 야스쿠니 신사참배 등 해결될 수 없는 문제를 중심축에 놓는 것은 선진화를 위한 한일관계 구축이라는 문제를 망각하게 만든다” 고 말했다.

안 교수는 “말로야 통쾌하게 할 말은 했다고 하지만 결과라고 할만한 게 없다” 면서 “민족주의 감정에 호소해서 정권을 유지하려는 음흉한 의도” 라고 말했다.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396 세상은 요지경 동영상 이현태 2004-10-23 76
395 절망에서 희망으로 선행의삶을 사시는 어느 어머니 1 김정섭 2004-10-19 76
394 내마음 찾습니다 이현태 2004-10-15 76
393 단풍기행 (내장상) 이현태 2004-10-14 76
392 그림으로 보는 제상차림 2 이현태 2004-09-18 76
391 Re..주자 십회훈!. 淸風明月 2006-02-21 75
390 경부고속도로 노포IC 개통 1 김일근 2005-11-14 75
389 화성에도 회오리 바람이분다 최상영 2005-08-13 75
388 고엽제 다이옥신와 인체미치는영향 최상영 2005-08-12 75
387 모든 선배 전우님들 감사합니다 2 정석창 2005-03-18 75
386 명시감상 1 野松 2005-02-25 75
385 오늘의 운세 이현태 2005-02-12 75
384 마음을 다스리는 글.... 1 정무희 2005-02-05 75
383 당신은 이미 중요한 사람이다. 1 정무희 2005-02-03 75
382 봄이 오며는 4 손오공 2005-02-02 75
381 이현태부회장님과 이선호 박사님 1 김하웅 2005-02-01 75
380 한광덕 장군님과 간담회 2 박동빈 2005-01-08 75
379 약속 이현태 2004-12-31 75
378 버리고 가야할 미련들 1 이현태 2004-12-31 75
377 어디로 가야할찌 1 무심천 2004-12-31 75
376 한해 를 보내며.... 4 김선주 2004-12-27 75
375 Re..몬타냐족과 꽁가이 1 김하웅 2004-12-24 75
374 좋은 날이 올것입니다 3 박동빈 2004-12-21 75
373 Re..회원님들 한번 읽어봐 주십시요 계속입니다 김하웅 2004-12-14 75
372 당신은 내 기억속에 넣고 싶은 사람. 1 鄭定久 2004-11-26 75
1,,,10110210310410510610710810911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