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이현태
작성일 2005-02-03 (목) 20:38
ㆍ조회: 75  
모르고 지나가는 행복

img15.gif

내 삶이 너무 버거워~ 하며 생각이 들 때,,,
오늘하루 무사히 보내 감사하다고

가진 것이 없어~ 라고 생각이 들 때,,,
우리 가족이 있어 행복하다고

나는 왜 이 모양이지? 라고 생각이들 때,,,
넌 괜찮은 사람이야. 미래를 꿈꾸고 있잖아~ 라고

주머니가 가벼워 움츠려 들 때,,,
길거리 300 원짜리 좌판기 커피의 그 따뜻함을 느껴 보세요.
300원으로도 따뜻해 질 수 있씁니다.

이렇게 생각하지 못 하는 이유는
사람이 살아 숨쉬는 고마움을 때로 잊어버리고 있기 때문입니다.

살아있어 내일을 오늘보다 더 나으리라는
희망을 생각한다면 우리는 행복하지 않을까십네요?

어떻게 생각 하는가에 따라서
인생의 방향이 달라질 수도 있습니다.

삶을 늪에 빠뜨리는 무모함은 없어야 합니다.
긍정적인 사고로 변하여진 전우의 모습이
다른 사람에게 희망을 줄 수도 있답니다.

나는 자식에게 남편에게 아내에게 에너지가 되는
말을 하고 있는지 생각해 보십시요.

에너지를 주는 것이 아니라 빼앗는 말은 부정적인 말일것입니다.

말이 씨가 된다는 말처럼 좋은 말을 하면
그렇게 좋게 되어 질 것입니다.

우리의 고유명절 설날이 가까워 오고있습니다.

전우님들 힘내시고 명절준비 잘 하셔서 행복이 넘치는 가정되시기 바람니다


220.70.213.153 鄭定久: 현태 부회장님 고맙습니다. 부회장님두 행복이 넘치는 명절 준비 하시길 바랍니다. 사람은 하루 하루 만족하게 살아가면 그게 행복이 아닌가요. 먼 과거 미래 생각하들 말구 현제에 만족,,,, 고맙습니다.,,, -[02/04-05:59]-
221.145.195.221 정무희: 이현태부회장님, 좋은 말씀 가슴깊이 새기겠습니다. 설 명절이 몇일 남지 않았군요. 즐거운 명절 되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02/04-10:18]-
211.254.167.11 상파울러 강: 혀태 부회장님.돌아 오는 명절에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앞으로 하시는일 만사가 뜻이 있게 이루시길 바랍니다. 짱구님 무희님 모두 복 많이 받으세요.... -[02/04-17:17]-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396 어디로 가야할찌 1 무심천 2004-12-31 75
395 인도 지진과 해일 엄청난 재앙 2 이현태 2004-12-27 75
394 한해 를 보내며.... 4 김선주 2004-12-27 75
393 Re..몬타냐족과 꽁가이 1 김하웅 2004-12-24 75
392 좋은 날이 올것입니다 3 박동빈 2004-12-21 75
391 새로나온 돈 캡슐약. 4 鄭定久 2004-12-19 75
390 Re..회원님들 한번 읽어봐 주십시요 계속입니다 김하웅 2004-12-14 75
389 당신은 내 기억속에 넣고 싶은 사람. 1 鄭定久 2004-11-26 75
388 야속한 세월 2 이현태 2004-11-22 75
387 Re..다른 소식 1 김하웅 2004-11-17 75
386 Re..전적지 답사 2일차 입니다 2 김하웅 2004-11-16 75
385 고엽제 참전용사의 고뇌(펌) 1 박동빈 2004-11-06 75
384 고공 건축 현장 1931년 2 이현태 2004-11-04 75
383 세상은 요지경 동영상 이현태 2004-10-23 75
382 내마음 찾습니다 이현태 2004-10-15 75
381 그림으로 보는 제상차림 2 이현태 2004-09-18 75
380 안병직 “현 정권은 아무 일도 안하는 건달정부” 김일근 2005-11-05 74
379 화성에도 회오리 바람이분다 최상영 2005-08-13 74
378 蘭皐(金炳淵)平生詩 野松 2005-04-16 74
377 오늘의 운세 이현태 2005-02-12 74
376 마음을 다스리는 글.... 1 정무희 2005-02-05 74
375 이현태부회장님과 이선호 박사님 1 김하웅 2005-02-01 74
374 한시 카페에서.. 2 이덕성 2005-01-27 74
373 하롱베이 1 이현태 2005-01-11 74
372 나의 외로움이 너를 부를때 2 정무희 2005-01-07 74
1,,,10110210310410510610710810911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