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이현태
작성일 2005-01-09 (일) 09:36
ㆍ조회: 78  
어머니 마음

 

         어머니 마음

 

 

어느 나라에 일정한 나이가 되면

부모를 산에 버리는 풍속이 있었습니다.

우리나라 고려장과 비슷했습니다.

 

한 아들이 노모를 업고 깊은 산 속에 들어섰습니다.

숲이 짙은 오솔길로 들어서자

노모는 솔잎을 따서 띄엄띄엄 길에 뿌렸습니다.

 

아들이 왜 솔잎을 뿌리느냐고 묻자 노모는 힘없이 말했습니다.

"응, 네가 혼자서 돌아갈 때 혹시 길을 잃을까

표시를 해 놓은 것이니 잘 살펴 가거라."

(풍경소리)

 

 

 

 


220.70.213.160 鄭定久: 부모님의 마음이란 죽음앞에서도 자식걱정 하는군요. 어머님. 아무리 불러도 싫증이 나지않는 단어 입니다. 이현태 부회장님 좋은 글 고맙습니다. -[01/09-17:41]-
210.207.19.194 상파울러 강: 어느부모님은 늘 자식을 생각하고 살아갑니다.그러나 자식들은 어머니 마음을 혜아릴수있다면 얼마나 좋겠읍니까...요즘애들은 부모을 알기을 우습게알고 있는애들이 태반입니다...옛날 처럼 먹을것도 없셔도 부모님을 존경하고 살았는데....지금은 부모가 돈이 없으면 천대받는 세상이니 한심하죠,,,부회장님 건강 하세요... -[01/10-14:04]-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396 너를 기다리며..... 2 정무희 2005-02-04 77
395 모르고 지나가는 행복 3 이현태 2005-02-03 77
394 하롱베이 1 이현태 2005-01-11 77
393 갑신년을 보내며 4 이현태 2004-12-21 77
392 좋은 날이 올것입니다 3 박동빈 2004-12-21 77
391 마음의 고향 3 정무희 2004-12-13 77
390 야속한 세월 2 이현태 2004-11-22 77
389 Re..다른 소식 1 김하웅 2004-11-17 77
388 Re..전적지 답사 2일차 입니다 2 김하웅 2004-11-16 77
387 전우사랑 설명서 (필독) 2 이현태 2004-10-19 77
386 절망에서 희망으로 선행의삶을 사시는 어느 어머니 1 김정섭 2004-10-19 77
385 보훈가족. 제대군인 취업박람회 김일근 2005-10-15 76
384 화성에도 회오리 바람이분다 최상영 2005-08-13 76
383 名聲과 人格 2 野松 2005-03-09 76
382 사이버 전우 이야기! 1 김정섭 2005-02-24 76
381 이현태부회장님과 이선호 박사님 1 김하웅 2005-02-01 76
380 모든것은 당신자신에게 있다 4 이현태 2005-01-12 76
379 나의 외로움이 너를 부를때 2 정무희 2005-01-07 76
378 한 해의 끝자락에서 5 이현태 2004-12-27 76
377 Re..회원님들 한번 읽어봐 주십시요 계속입니다 김하웅 2004-12-14 76
376 당신은 내 기억속에 넣고 싶은 사람. 1 鄭定久 2004-11-26 76
375 행복이란? 3 김선주 2004-11-25 76
374 Re..이 봐요 김선주님 1 이현태 2004-11-23 76
373 풍경이 좋아서 1 이현태 2004-11-03 76
372 어느 가난한 부부의 외식 김의영 2004-09-16 76
1,,,10110210310410510610710810911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