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鄭定久        
작성일 2004-12-22 (수) 20:41
ㆍ조회: 77  
같이 있을때 잘해!~~~

♥옆에 있을 때 잘해!

 한 나라에 태어난 인연도 큰 인연이며 같은 지붕 밑에서 생활하는 부부의 인연. 부모의 인연. 그리고 직장 동요의 인연. 어떤 모임의 인연. 동문의 인연. 선후배의 인연. 연인의 인연. 친구의 인연. 전우의 인연. 사이버상의 인연 등등으로 우리 사회에는 많은 인연으로 연결되어 한 하늘 아래에서 같이 생활을 하고 있다.

 특히 부부의 인연이란 참으로 묘하다 같이 살면 무촌 헤어지면 남남 부모와 자식간에는 일촌 형제간에는 이촌 그리그 3촌 4촌 촌수가 내려가며 이러한 인연들은 모두가 소중하고 귀한 인연으로서 서로가 같이 행동할 때 조금씩 讓步하고 理解하고 서로가 감싸주고 덮어 주며 잘못된 것은 지적해 줘서 고쳐나가도록 서로가 서로를 이해(理解)하는 마음으로 서로가 잘해 준다면 좋은 인연과 좋은 만남의 사회가 되지 않을까 하고 생각 해 본다.

 있을 때 잘해 노래 가사처럼 옆에 있을 때 잘해 나중에 후회하지 말고 서로가 서로에게 잘해 줌으로써 나중에 후회하는 일은 없을 것이다. 알고 지낼 때 잘해. 옆에 있을 때 잘해. 같이 생활할 때 잘해..............아래 글은 있을 때 잘해 노래 가사다.

.▶있을 때 잘해 후회하지 말고.(있을 때 잘해 후회하지 말고)
있을 때 잘해 흔들리지 말고.(있을 때 잘해 흔들리지 말고)
가까이 있을 때 붙잡지 그랬어. 있을떄 잘해 그러니까 잘해.
(있을 때 잘해 그러니까 잘해). 이번이 마지막 마지막 기회야.
이제는 마음에 그 문을 열어 줘. 아무도 모르게 보고파질 때.
그럴 때마다 너를 찾는 거야. 바라보고 있잖아 (있잖아).
사랑하고 있잖아(있잖아). 더 이상 내게 무얼 바라나.
있을 때 잘해 있을 때 잘해.

윗 글은 大衆歌謠 歌辭로서 내용이 넘 좋아 한번 더 생각을 해 보게 되네요. 우리사회의 모든 因緣이란 참으로 妙하고 신기하다. 옛말에 지나다 옷깃만 스쳐도 몇 億劫의 인연이 있다 는데. 우리가 사는 사회에는 많은 인연으로 엉키어 생활하는 모습을 볼 수 있다.

▶夫婦의 因緣이란 참으로 妙한지라. 아래와 같아서 서로 이해하고 산다.
부부란: 신랑 신부 10세 줄에는 멋모르고 살 고.
        "        20세 줄에는 서로 좋아서 살 며.
        "        30세 줄에는 눈코 뜰새 없이 바쁘게 살 고.
        "        40세 줄에는 버리지 못해 살며.
        "        50세 줄에는 가엽 어서 살고.
        "        60세 줄에는 살아 준게 고마워서 살며.
        "        70세 줄에는 등 끌어줄 사람이 없어 살고.
        "        80세 줄에는 외로울까봐 살며.(싱글은 외로운께)
        "        90세 줄에는 의지할 사람이 없어서 산고.
        "       100세 줄에는 혼자 가기 서러워서 같이 갈려고 산다...
@家和萬事成이란 글과 같이 가정이 和睦해야 萬가지 일이 이루어진다는 뜻과 같이 家庭이   最高입니다. 옆에 있을 때 잘해. 서로가?.......................알았시유. 베.인.전 회원 님들이시여! 히히 건강하시고 행복하시고 즐거운 시간 되세요. 감사합니다. 안녕히 계십시오.


220.70.213.198 鄭定久: 히히 이글은 우리 종씨 보라고 올린거여 마눌님께 잘 하라구 히히 알랑가 종씨는?... -[12/22-20:44]-
221.158.151.193 정무희: 종씨 고마워~~~~~있을때 잘해주려고는 하는데~~~~잘 안되더라구~~~남말 하지말구~~~잘해드리셔~~~~`` -[12/23-11:36]-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396 당신은 이미 중요한 사람이다. 1 정무희 2005-02-03 75
395 봄이 오며는 4 손오공 2005-02-02 75
394 어머니 마음 2 이현태 2005-01-09 75
393 구두쇠 아버지.... 2 정무희 2005-01-08 75
392 한광덕 장군님과 간담회 2 박동빈 2005-01-08 75
391 약속 이현태 2004-12-31 75
390 버리고 가야할 미련들 1 이현태 2004-12-31 75
389 어디로 가야할찌 1 무심천 2004-12-31 75
388 인도 지진과 해일 엄청난 재앙 2 이현태 2004-12-27 75
387 한해 를 보내며.... 4 김선주 2004-12-27 75
386 Re..몬타냐족과 꽁가이 1 김하웅 2004-12-24 75
385 좋은 날이 올것입니다 3 박동빈 2004-12-21 75
384 새로나온 돈 캡슐약. 4 鄭定久 2004-12-19 75
383 Re..회원님들 한번 읽어봐 주십시요 계속입니다 김하웅 2004-12-14 75
382 당신은 내 기억속에 넣고 싶은 사람. 1 鄭定久 2004-11-26 75
381 야속한 세월 2 이현태 2004-11-22 75
380 Re..다른 소식 1 김하웅 2004-11-17 75
379 Re..국방일보에는 1 김하웅 2004-11-17 75
378 Re..전적지 답사 2일차 입니다 2 김하웅 2004-11-16 75
377 고엽제 참전용사의 고뇌(펌) 1 박동빈 2004-11-06 75
376 고공 건축 현장 1931년 2 이현태 2004-11-04 75
375 세상은 요지경 동영상 이현태 2004-10-23 75
374 절망에서 희망으로 선행의삶을 사시는 어느 어머니 1 김정섭 2004-10-19 75
373 내마음 찾습니다 이현태 2004-10-15 75
372 화성에도 회오리 바람이분다 최상영 2005-08-13 74
1,,,10110210310410510610710810911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