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김선주
작성일 2004-11-26 (금) 10:12
ㆍ조회: 72  
소 망


 
"
무 갑상선 기능 항진증에 의한 각피 석화증" 이라는
긴 이름의 병을 앓고 있는 어느 환자가

눈물마저 자기 손으로 닦지 못하는 전신이 굳은 상태에서
볼펜을 입에 물고 쓴 글이 너무도 마음에 와 닿아
옮겨 봅니다

<소망>
새벽 겨우겨우라도 잠자리에서 일어나
아침햇살을 볼 수 있기를...

아무리 천대 받는 일이라 할지라도
일을 할 수 있기를 ...

점심에 땀 훔치며 퍼져 버린
라면 한끼라도 먹을 수 있기를...

저녁에는 쓴 소주 한잔 마시며
집으로 돌아오는 기쁨을 느낄 수 있기를...

타인에게는 하잘것없는 이 작은 소망이
내게 욕심이라면...

하나님
저는 어떻게 살아야 합니까?.......


**********************

이 세상에서 더 이상떨어 질곳도 없고
더 이상 불행해질 수도 없는 막다른 골목에서

바라보는 우리들 일상생활이
이렇게도 애절한 소망이 되고 있을 줄이야

나는 아무때나 중랑천  길을 달릴수 있고
수락산 암벽을 오를수 있어 행복하고

휘파람 불며 자전거도 탈수 있고 노래방에가서
마음껏 노래 부를 수 있어 행복하고

가끔은 친구들과 살겹살 고기 먹고 맥주도 마실수 있어
행복한데 무슨 소망을 더 바란단 말인가

세상을 함부로 살고 불평하고 욕심으로 살아온
나 자신이 한량없이 미안 하고 부끄럽구나 !
  
    .......          .......       ........    .......

   

    겨울을 재촉하는 비가 촉촉히 내리는군요 추워진다네요                     

           전우님들 건강에 각별히 유의하시고 좋은주말되세요.


                           


 


220.70.213.151 鄭定久: 참으로 안타까운 사연의 글입니다. 가슴이 칭 합니다. 글 감사합니다. -[11/26-11:32]-
211.40.46.44 상파울러 강: 세상을 살다 보면은 이런사람 저런사람 있게 마련입니다..그러나 갑장선 병이란 참으로 무서운 병 이고 이병 하나 때문에 여러 합병증 오는것을 알때는 이미 늧은겁니다..갑장선이란...놀래서 심장병이 생기고 나서 그후에 서서히 나타 나는것이 갑장선입니다 우리나라 사람들은 놀래는것을 대수롭게 생각 하고 그냥 지나 갑니다 세월이 흐르고 감기나 다른 병이 왔을때 그때부터 서서히 각피 석화증이 발작이 나타 나고 합니다..무서운 병이죠..김선주님 건강 할때 건강을 꼭 쟁기세요..좋은글 감사 드림니다.. -[11/26-13:31]-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396 당신은 내 기억속에 넣고 싶은 사람. 1 鄭定久 2004-11-26 72
395 소 망 2 김선주 2004-11-26 72
394 Re..이 봐요 김선주님 1 이현태 2004-11-23 72
393 야속한 세월 2 이현태 2004-11-22 72
392 오음리가기전보았던 뮤비 주준안 2004-11-22 72
391 그곳에서 김하웅 2004-11-20 72
390 진실보다 아름다운 그짓만 1 이현태 2004-11-19 72
389 Re..전적지 답사 2일차 입니다 2 김하웅 2004-11-16 72
388 친구는 보물이다 4 이현태 2004-11-08 72
387 고엽제 참전용사의 고뇌(펌) 1 박동빈 2004-11-06 72
386 고공 건축 현장 1931년 2 이현태 2004-11-04 72
385 전우사랑 설명서 (필독) 2 이현태 2004-10-19 72
384 절망에서 희망으로 선행의삶을 사시는 어느 어머니 1 김정섭 2004-10-19 72
383 전투기에도 백밀러외 와이퍼가 있다 1 이현태 2004-09-11 72
382 문경새재 참전비(3) 서현식 2004-07-11 72
381 상시 복용하는 일반차 알고 마시자 이현태 2004-04-25 72
380 Re..황혼의.... 신 유 균 2006-06-02 71
379 검사 사칭 신종 사기사건 1 김일근 2005-08-13 71
378 화성에도 회오리 바람이분다 최상영 2005-08-13 71
377 蘭皐(金炳淵)平生詩 野松 2005-04-16 71
376 효도 효자 되십시요 이현태 2005-02-09 71
375 사람이 사람을 만난다는 것 3 정무희 2005-02-03 71
374 이현태부회장님과 이선호 박사님 1 김하웅 2005-02-01 71
373 무시해 버릴줄 알아야 한다 2 정무희 2005-01-30 71
372 갑신년을 보내며 4 이현태 2004-12-21 71
1,,,10110210310410510610710810911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