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김의영        
작성일 2004-09-16 (목) 20:05
ㆍ조회: 78  
어느 가난한 부부의 외식
제목없음
어느 가난한 부부의 외식


가난한 부부가 있었습니다.


남편의 실직, 빈 쌀독...


설상가상 아이가 생겨 배는 만삭으로 불러왔습니다.


당장 저녁끼니도 문제였지만 새벽마다 인력시장으로 나가는 남편에게
차려줄 아침거리조차 없는게 서러워 아내는 그만 부엌바닥에 주저앉아 울어버렸습니다.


"흑흑 훌쩍.."



아내가 우는 이유를 모를리 없는 남편은 아내에게 다가가
그 서러운 어깨를 감싸 안았습니다.


"울지마..."

"당신 갈비 먹고 싶다고 했지? 우리 외식하러 갈까?"
외식할 돈이 있을리 없었지만 아내는 오랜만에 들어보는
남편의 밝은 목소리가 좋아서 그냥 피식 웃고 따라 나섰습니다.



남편이 갈비를 먹자며 아내를 데려간 곳은 백화점 식품매장이었습니다.


식품매장 시식코너에서 인심 후하기로 소문난 아주머니가 부부를 발견했습니다.


빈카트, 만삭의 배...파리한 입술 아주머니는 한눈에 부부의 처지를 눈치챘습니다.


"새댁 이리와서 이것좀 먹어봐요. 임신하면 입맛이 까다로워진다니까..."




"여보 먹어봐."


"어때?" 음..잘 모르겠어


다른 시식코너의 직원들도 임신한 아내의 입맛을 돋궈줄 뭔가를 찾으로 나온 부부처럼 보였던지
자꾸만 맛 볼것을 권했습니다.


부부는 이렇게 넓은 매장을 돌며 이것저것 시식용 음식들을 맛봤습니다.


"오늘 외식 어땠어?" "좋았어."
그리고 돌아가는 부부의 장바구니엔 달랑 다섯개들이 라면묶음이 들어 있었습니다.



가진것으로 잣대를 재는것이아닌 *~* 진실한 사랑이 넘치는 공간이 있습니다!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396 사람이 사람을 만난다는 것 3 정무희 2005-02-03 78
395 봄이 오며는 4 손오공 2005-02-02 78
394 삶이 늘 즐겁기만 하다면, 鄭定久 2005-01-27 78
393 베트남 선교 15주년.다녀와서 3 박동빈 2005-01-18 78
392 하롱베이 1 이현태 2005-01-11 78
391 한광덕 장군님과 간담회 2 박동빈 2005-01-08 78
390 또 하루 하루가... 3 정무희 2005-01-06 78
389 약속 이현태 2004-12-31 78
388 이기는 사람과 지는사람 3 이현태 2004-12-29 78
387 한해 를 보내며.... 4 김선주 2004-12-27 78
386 갑신년을 보내며 4 이현태 2004-12-21 78
385 좋은 날이 올것입니다 3 박동빈 2004-12-21 78
384 새로나온 돈 캡슐약. 4 鄭定久 2004-12-19 78
383 Re..회원님들 한번 읽어봐 주십시요 계속입니다 김하웅 2004-12-14 78
382 당신은 내 기억속에 넣고 싶은 사람. 1 鄭定久 2004-11-26 78
381 Re..전적지 답사 2일차 입니다 2 김하웅 2004-11-16 78
380 친구는 보물이다 4 이현태 2004-11-08 78
379 그림으로 보는 제상차림 2 이현태 2004-09-18 78
378 어느 가난한 부부의 외식 김의영 2004-09-16 78
377 마지막 까지의 질주 1 이현태 2004-08-31 78
376 청주(4) 서현식 2004-07-11 78
375 세상에 다시 돌아올 수 없는것 이현태 2004-07-10 78
374 Re..주자 십회훈!. 淸風明月 2006-02-21 77
373 검사 사칭 신종 사기사건 1 김일근 2005-08-13 77
372 블랙커피가 그리운 새벽에 수호천사 2005-04-09 77
1,,,10110210310410510610710810911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