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이현태        
작성일 2004-08-14 (토) 11:13
ㆍ조회: 77  
웰빙(well-bing) 족의 허구


정말로 잘 사는 것은 무엇일까 ?

너나없이 허덕이는 요즘, 때아닌 호황을 누리는 제품이 있다고 한다. 바로 웰빙(Well-being) 제품들이다. 언제 부턴가 우리주변에 심심찮게 들려오는 웰빙(Well-bing)이란 말을 굳이 풀어보면 '잘 먹고 건강하게 살자' 는 뜻이다. 먹는 것은 100% 유기농 재료로 만든 음식을 먹고, 목욕을 할 때는 정신 건강에 좋다는 아로마 제품을 사용하며, 심신의 피로와 스트레스를 풀기 위해 각종 맛사지를 받고 요가를 하는 것, 이것이 요즘 유행하는 웰빙족 의 생활 모습이다. 웰빙족들이 추구하는 것은 과거 일부 부유층들이 누렸던 삶의여유와는 질적으로 다르다. 과거에는 남들에게 보여지기 위한 과시적인 고급소비를 추구하는 것이라면, 웰빙족은 자기 만족을 위해 조화롭고 건전한 소비를 한 다고 한다. 생명과 자연의 가치를 중시하고, 건강을 최우선으로 삼되 그 건강은 비단 육체적 건강뿐만 아니라 정신적, 사회적 건강도 중요하게 본다. 출세 지향의 지나치게 바쁜 생활로부터 벗어나 몸과 마음의 평화를 추구하고, 값비싼 레스토랑 식사 대신 가볍게 생식을 즐기고, 절약한 돈으로 가끔씩 온천 맛사지에 아낌없이 투자하여 호사 취미를 누리는 여유도 즐기는 것이다. 이런 점에서 본다면 우리 사회에 웰빙 바람이 부는 것이 그리 나빠 보이지 않는다. 웰빙은 외형적이고 형식적인 것보다는 자기 자신에게 관심을 돌려서 실질적으로 삶의 질을 향상시킬 수 있도록 하는 것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최근 신문지상을 오르내리는 웰빙바람은 왠지 정말로 웰빙(잘 사는 것)을 추구하는 것이 아닌, 한때의 유행처럼 보이기도 한다. 그저 육식대신 채식을 하고, 요가를 한다고 해서 몸과 마음이 저절로 조화를 이루는 것이 아니며 그것이 대단히 가치로운 삶으로 보이지도 않기 때문이다. 추운 겨울에 실업자로 길거리에 내몰리는 사람들이 하루가 갈수록 늘어나고 있고, 카드 돌려막기로 근근히 생활하는 신용불량자에 끼니 걱정으로 겨울방학을 두려워 하는 어린 학생들이 수없이 많은데, 나 하나 건강을 지키기 위해 피부관리실과 스파, 두피케어센타 등에 수 백만원씩 투자하는 것이 과연 웰빙일까? 여유로운 환경에서 자연과 조화를 이루며 건강하게 살아가겠다는 생각은 분명 지극히 건전하고, 바람직한 생각이다. 하지만,그 대열에 보다 많은 사람들이 함께 했으면 좋겠다. 웰빙이 나 혼자만의 행복을 추구하기보다는, 우리 모두의 행복을 함께 생각하는 것이라면 얼마나 좋을까? 주변을 외면하면서 살기엔 지금 우리 곁에는 어려운 이웃이 너무 많다.
감히 표현하기가 무서울 뿐이다 서봉 신누리 kyssb 카페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421 이렇게도 살아갑니다 3 이현태 2004-11-06 76
420 구두딱는 할머니 3 이현태 2004-10-28 76
419 박정희 전 대통령 휘호 화제 이현태 2004-10-26 76
418 단풍기행 (내장상) 이현태 2004-10-14 76
417 글자 하나에 바뀌는 운명(펌) 4 정무희 2004-09-17 76
416 전투기에도 백밀러외 와이퍼가 있다 1 이현태 2004-09-11 76
415 상시 복용하는 일반차 알고 마시자 이현태 2004-04-25 76
414 Re..주자 십회훈!. 淸風明月 2006-02-21 75
413 경부고속도로 노포IC 개통 1 김일근 2005-11-14 75
412 자연재해 갈수록 대형화. 지구가 병들었나? 1 허원조 2005-10-11 75
411 서울 관악산 약수물 받아. 鄭定久 2005-07-09 75
410 陶山月夜詠梅(도산월야영매) 野松 2005-04-18 75
409 모든 선배 전우님들 감사합니다 2 정석창 2005-03-18 75
408 名聲과 人格 2 野松 2005-03-09 75
407 봄철 맞춤운동하세요~~ 1 맹호 2005-03-07 75
406 명시감상 1 野松 2005-02-25 75
405 기분좋은 선물.... 2 정무희 2005-02-06 75
404 너를 기다리며..... 2 정무희 2005-02-04 75
403 모르고 지나가는 행복 3 이현태 2005-02-03 75
402 당신은 이미 중요한 사람이다. 1 정무희 2005-02-03 75
401 봄이 오며는 4 손오공 2005-02-02 75
400 어머니 마음 2 이현태 2005-01-09 75
399 구두쇠 아버지.... 2 정무희 2005-01-08 75
398 한광덕 장군님과 간담회 2 박동빈 2005-01-08 75
397 약속 이현태 2004-12-31 75
1,,,91929394959697989910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