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이현태
작성일 2005-01-09 (일) 09:36
ㆍ조회: 80  
어머니 마음

 

         어머니 마음

 

 

어느 나라에 일정한 나이가 되면

부모를 산에 버리는 풍속이 있었습니다.

우리나라 고려장과 비슷했습니다.

 

한 아들이 노모를 업고 깊은 산 속에 들어섰습니다.

숲이 짙은 오솔길로 들어서자

노모는 솔잎을 따서 띄엄띄엄 길에 뿌렸습니다.

 

아들이 왜 솔잎을 뿌리느냐고 묻자 노모는 힘없이 말했습니다.

"응, 네가 혼자서 돌아갈 때 혹시 길을 잃을까

표시를 해 놓은 것이니 잘 살펴 가거라."

(풍경소리)

 

 

 

 


220.70.213.160 鄭定久: 부모님의 마음이란 죽음앞에서도 자식걱정 하는군요. 어머님. 아무리 불러도 싫증이 나지않는 단어 입니다. 이현태 부회장님 좋은 글 고맙습니다. -[01/09-17:41]-
210.207.19.194 상파울러 강: 어느부모님은 늘 자식을 생각하고 살아갑니다.그러나 자식들은 어머니 마음을 혜아릴수있다면 얼마나 좋겠읍니까...요즘애들은 부모을 알기을 우습게알고 있는애들이 태반입니다...옛날 처럼 먹을것도 없셔도 부모님을 존경하고 살았는데....지금은 부모가 돈이 없으면 천대받는 세상이니 한심하죠,,,부회장님 건강 하세요... -[01/10-14:04]-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421 음악이 있는 카페 2 이현태 2005-02-02 80
420 스쳐가는 인연 일지라도!... 3 鄭定久 2005-02-01 80
419 어머니 마음 2 이현태 2005-01-09 80
418 이렇게 그리운 날에 3 이현태 2004-12-07 80
417 감사하는 마음으로 4 이현태 2004-12-04 80
416 행복이란? 3 김선주 2004-11-25 80
415 Re..전적지 답사 2일차 입니다 2 김하웅 2004-11-16 80
414 100년전 서울 칼라 사진 2 정무희 2004-11-05 80
413 고공 건축 현장 1931년 2 이현태 2004-11-04 80
412 세상은 요지경 동영상 이현태 2004-10-23 80
411 절망에서 희망으로 선행의삶을 사시는 어느 어머니 1 김정섭 2004-10-19 80
410 단풍기행 (내장상) 이현태 2004-10-14 80
409 전투기에도 백밀러외 와이퍼가 있다 1 이현태 2004-09-11 80
408 삶의 노래 허원조 2004-08-30 80
407 海霧 1 김정섭 2004-05-29 80
406 새로 나온 책 김하웅 2004-04-23 80
405 Re...좋은 대화법...감사합니다 소양강 2006-10-17 79
404 Re...ㅎㅎㅎ 소양강 2006-10-03 79
403 Re..주자 십회훈!. 淸風明月 2006-02-21 79
402 자연재해 갈수록 대형화. 지구가 병들었나? 1 허원조 2005-10-11 79
401 어버이날에띄우는글 주준안 2005-05-07 79
400 名聲과 人格 2 野松 2005-03-09 79
399 (전우속보) 또라이 주소펌 참전자 2005-02-23 79
398 모르고 지나가는 행복 3 이현태 2005-02-03 79
397 봄이 오며는 4 손오공 2005-02-02 79
1,,,91929394959697989910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