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鄭定久        
작성일 2004-12-22 (수) 20:41
ㆍ조회: 78  
같이 있을때 잘해!~~~

♥옆에 있을 때 잘해!

 한 나라에 태어난 인연도 큰 인연이며 같은 지붕 밑에서 생활하는 부부의 인연. 부모의 인연. 그리고 직장 동요의 인연. 어떤 모임의 인연. 동문의 인연. 선후배의 인연. 연인의 인연. 친구의 인연. 전우의 인연. 사이버상의 인연 등등으로 우리 사회에는 많은 인연으로 연결되어 한 하늘 아래에서 같이 생활을 하고 있다.

 특히 부부의 인연이란 참으로 묘하다 같이 살면 무촌 헤어지면 남남 부모와 자식간에는 일촌 형제간에는 이촌 그리그 3촌 4촌 촌수가 내려가며 이러한 인연들은 모두가 소중하고 귀한 인연으로서 서로가 같이 행동할 때 조금씩 讓步하고 理解하고 서로가 감싸주고 덮어 주며 잘못된 것은 지적해 줘서 고쳐나가도록 서로가 서로를 이해(理解)하는 마음으로 서로가 잘해 준다면 좋은 인연과 좋은 만남의 사회가 되지 않을까 하고 생각 해 본다.

 있을 때 잘해 노래 가사처럼 옆에 있을 때 잘해 나중에 후회하지 말고 서로가 서로에게 잘해 줌으로써 나중에 후회하는 일은 없을 것이다. 알고 지낼 때 잘해. 옆에 있을 때 잘해. 같이 생활할 때 잘해..............아래 글은 있을 때 잘해 노래 가사다.

.▶있을 때 잘해 후회하지 말고.(있을 때 잘해 후회하지 말고)
있을 때 잘해 흔들리지 말고.(있을 때 잘해 흔들리지 말고)
가까이 있을 때 붙잡지 그랬어. 있을떄 잘해 그러니까 잘해.
(있을 때 잘해 그러니까 잘해). 이번이 마지막 마지막 기회야.
이제는 마음에 그 문을 열어 줘. 아무도 모르게 보고파질 때.
그럴 때마다 너를 찾는 거야. 바라보고 있잖아 (있잖아).
사랑하고 있잖아(있잖아). 더 이상 내게 무얼 바라나.
있을 때 잘해 있을 때 잘해.

윗 글은 大衆歌謠 歌辭로서 내용이 넘 좋아 한번 더 생각을 해 보게 되네요. 우리사회의 모든 因緣이란 참으로 妙하고 신기하다. 옛말에 지나다 옷깃만 스쳐도 몇 億劫의 인연이 있다 는데. 우리가 사는 사회에는 많은 인연으로 엉키어 생활하는 모습을 볼 수 있다.

▶夫婦의 因緣이란 참으로 妙한지라. 아래와 같아서 서로 이해하고 산다.
부부란: 신랑 신부 10세 줄에는 멋모르고 살 고.
        "        20세 줄에는 서로 좋아서 살 며.
        "        30세 줄에는 눈코 뜰새 없이 바쁘게 살 고.
        "        40세 줄에는 버리지 못해 살며.
        "        50세 줄에는 가엽 어서 살고.
        "        60세 줄에는 살아 준게 고마워서 살며.
        "        70세 줄에는 등 끌어줄 사람이 없어 살고.
        "        80세 줄에는 외로울까봐 살며.(싱글은 외로운께)
        "        90세 줄에는 의지할 사람이 없어서 산고.
        "       100세 줄에는 혼자 가기 서러워서 같이 갈려고 산다...
@家和萬事成이란 글과 같이 가정이 和睦해야 萬가지 일이 이루어진다는 뜻과 같이 家庭이   最高입니다. 옆에 있을 때 잘해. 서로가?.......................알았시유. 베.인.전 회원 님들이시여! 히히 건강하시고 행복하시고 즐거운 시간 되세요. 감사합니다. 안녕히 계십시오.


220.70.213.198 鄭定久: 히히 이글은 우리 종씨 보라고 올린거여 마눌님께 잘 하라구 히히 알랑가 종씨는?... -[12/22-20:44]-
221.158.151.193 정무희: 종씨 고마워~~~~~있을때 잘해주려고는 하는데~~~~잘 안되더라구~~~남말 하지말구~~~잘해드리셔~~~~`` -[12/23-11:36]-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421 또 하루 하루가... 3 정무희 2005-01-06 76
420 Re..품앗이 베인전 회장 2004-12-29 76
419 이기는 사람과 지는사람 3 이현태 2004-12-29 76
418 한 해의 끝자락에서 5 이현태 2004-12-27 76
417 갑신년을 보내며 4 이현태 2004-12-21 76
416 뼈속 깊이 색이며 3 이현태 2004-12-14 76
415 마음의 고향 3 정무희 2004-12-13 76
414 감사하는 마음으로 4 이현태 2004-12-04 76
413 행복이란? 3 김선주 2004-11-25 76
412 이렇게도 살아갑니다 3 이현태 2004-11-06 76
411 박정희 전 대통령 휘호 화제 이현태 2004-10-26 76
410 단풍기행 (내장상) 이현태 2004-10-14 76
409 그림으로 보는 제상차림 2 이현태 2004-09-18 76
408 글자 하나에 바뀌는 운명(펌) 4 정무희 2004-09-17 76
407 전투기에도 백밀러외 와이퍼가 있다 1 이현태 2004-09-11 76
406 Re..주자 십회훈!. 淸風明月 2006-02-21 75
405 경부고속도로 노포IC 개통 1 김일근 2005-11-14 75
404 서울 관악산 약수물 받아. 鄭定久 2005-07-09 75
403 蘭皐(金炳淵)平生詩 野松 2005-04-16 75
402 모든 선배 전우님들 감사합니다 2 정석창 2005-03-18 75
401 名聲과 人格 2 野松 2005-03-09 75
400 명시감상 1 野松 2005-02-25 75
399 오늘의 운세 이현태 2005-02-12 75
398 기분좋은 선물.... 2 정무희 2005-02-06 75
397 마음을 다스리는 글.... 1 정무희 2005-02-05 75
1,,,91929394959697989910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