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박동빈        
작성일 2004-12-21 (화) 10:47
ㆍ조회: 80  
좋은 날이 올것입니다

                             한국의 할아버지여!
                                       할머니여!
                                       아버지여!
                                       어머니여!
                                       형이여!
                                       누나여!
                                       동생이여!

                             얼마나 힘겨운 시간들이 많았습니까?
                             그러나 좋은 날은 반드시 옵니다.

                             부도나서 도망 다니는 우리 아저씨 사장님.

                             신용불량자로 본의 아닌 죄인이 된
                             우리의 형제들.

                             시집살이 힘겨운 우리의 자녀들.

                             힘겹게 사는 자식 때문에 스스로 양로원을
                             택한 우리의 할머니, 할아버지.

                             부모의 갈등으로 고아원으로 내몰리는
                             우리의 동생들.

                             그러나.....
                             우리 조국의 가족들이여!
                             낙심 마십시오.
                             사노라면 좋은 날이 꼭 올 겁니다.

                             오늘은 화요일입니다.

                             며칠 남지 않은 한해를
                             깔끔하게 마무리하기 위해
                             힘차게 뛰는 한주간이 되시길 바랍니다.


                               - 낙심할 시간에 희망을 가지십시오 -


221.145.195.221 정무희: 희망은 버리면 안되지요. 오늘 보다는 내일이 좋아지겠지 하는 희망이 있어야 살아갈수 있지요. 사무총장님 좋은글 감사합니다. -[12/21-10:50]-
210.207.19.194 상파울러 강: 희망을 버리면 무엇이 남까소..이유을 불문 하고 내일을 향해 희망을 가지고 살아야제...사무총장님 글잘보고 갑네다.. -[12/21-12:23]-
220.70.213.195 鄭定久: 종씨 글구 상파울러 강님 지는요 희망을 버리고 그날 그때만이 즐겁게 살라요. 아셨지라.히히히 총장님 글 고마버유. 글구 잘 읽었지라... -[12/21-15:55]-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421 Re..국방일보에는 1 김하웅 2004-11-17 82
420 고공 건축 현장 1931년 2 이현태 2004-11-04 82
419 세상은 요지경 동영상 이현태 2004-10-23 82
418 한 남자의 일생 허원조 2004-10-10 82
417 백두산 천지(중국쪽에서) 3 김의영 2004-09-22 82
416 그림으로 보는 제상차림 2 이현태 2004-09-18 82
415 海霧 1 김정섭 2004-05-29 82
414 새로 나온 책 김하웅 2004-04-23 82
413 국가 유공자 의결 앞으로 일주일 남았다. 김주황 2004-02-03 82
412 Re...좋은 대화법...감사합니다 소양강 2006-10-17 81
411 Re..황혼의.... 신 유 균 2006-06-02 81
410 안병직 “현 정권은 아무 일도 안하는 건달정부” 김일근 2005-11-05 81
409 자연재해 갈수록 대형화. 지구가 병들었나? 1 허원조 2005-10-11 81
408 화성에도 회오리 바람이분다 최상영 2005-08-13 81
407 명시감상 1 野松 2005-02-25 81
406 (전우속보) 또라이 주소펌 참전자 2005-02-23 81
405 너를 기다리며..... 2 정무희 2005-02-04 81
404 모르고 지나가는 행복 3 이현태 2005-02-03 81
403 사람이 사람을 만난다는 것 3 정무희 2005-02-03 81
402 음악이 있는 카페 2 이현태 2005-02-02 81
401 봄이 오며는 4 손오공 2005-02-02 81
400 하롱베이 1 이현태 2005-01-11 81
399 어머니 마음 2 이현태 2005-01-09 81
398 또 하루 하루가... 3 정무희 2005-01-06 81
397 새로나온 돈 캡슐약. 4 鄭定久 2004-12-19 81
1,,,91929394959697989910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