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이현태
작성일 2004-05-17 (월) 21:58
ㆍ조회: 120  
지난날의 추억
 
기억에 남는 한컷들
..


화장실이 부족하던 그 시절, 거리엔 온통 지뢰(?)밭 천지였지요.70년대







신문지나 빈병을 가져가면 번데기 아저씨는 한번 찍게 해주었다.70년대







용돈 이라고는 생각도 못하던 시절 버스 회수권으로 떡복기를 사먹을수 있었다.70년대







이 때는 왜 우측 통행이었는지...70년대







말썽 꾸러기 어린이들은 가끔씩 친구와 싸우기도 했답니다.







인성교육의 기본인 윗분잘모시는 예의가 습관화 되어있는 착한학생들이 많던 그시절







마룻 바닥에 염색을하고 양초와 색필가루로 마루바닥을 광내고 미끄럼 타기도...






이상하리 만큼 시험 기간만대면 왜? 이리도 잠이많았는지...







참고서 및 수련장 산다고 속이고 돈들고 만화 가게로 직행 60년대






학교와 선생님 몰래보던 영화가 더욱 더 재미가 있었는 모양이다







어려운 그때 시절이었지만 엄마들은 장남이라고 때로는 장조림을 싸주셨지요?







무거운 짐을 싣고가는 수레가 지나가면 항상뒤에서 밀어주던 착한학생들이 많던시절







국산품 애용과 아껴 쓰자는 구호가 많던시절







콩 자반과 멸치 볶음은 반찬중 의 으뜸~ !







시간이 있을때는 항상 동생을 돌봐주는건 일상의 기본이었던 시절







여 학생들만 지나가면 괜스레 폼나게 걷던 남학생들







있는집 아이는 자식들, 없는집 아이는 새끼(?)들







많은 짐을 싣어 나르는 마부가 있던 시절







꽃을 머리에 이고 팔려고 이동하 는 아낙네들







세상 만사 편한 나이







그때는 눈이 수도없이 많이도 내렸답니다.







나, 잡아 봐라! 메롱~!!







입심 강한 아저씨가 부러운 이런 풍선이 유행하던 시절







말뚝박기 - 가위, 바위, 보...



















몰래본 영화 씨리즈 포스터







뻥 튀기 간식도 없는집 아이에게는 그림에 떡







새 참고서 구입비로 헌책사고 나머지는 삥땅...






< BR>동네 골목대장 말썽꾸러기 개구장이 아이들







지난 시절엔 명절이 돌아와야 한번씩가는 목욕탕이 동네길목에 있었고

목욕탕 물을 아낀다고 잠자리체로 둥둥 떠 다나는 때를 건지기도한 시절







산 고개 넘어 몇십리 길 걸어서도 학교에는 갔든 시절







산 기슭에 늘어선 빈곤층의 판자촌 생활은 어려워도 훈훈한 정이 있든 시절







조금이라도 가정에 도움을 주려고 비 오는날 비닐우산을 팔고있는 소년.소녀들 검정 고무신







동네에 공동으로 사용하는 수도가 한곳 밖에없든 시절







가정 형편이 어려워 학교에도 못가고 생활전선에 뛰어든 아이







교통 수단이라고는 말할수 없을만큼 아주 형편없든 시절







그시절 부엌의 1등공신 - 곤로 부자집에나 있었지







흑백 방송시절의 텔레비젼 이 모델은 70년 중반에







김삿갓 북한 방랑기가 아직도 생생하게 들려오는것 같습니다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421 록색의 소쇄원 이현태 2004-05-19 101
420 역사와 예술 이현태 2004-05-19 79
419 금산 보리암 이현태 2004-05-18 105
418 지난날의 추억 이현태 2004-05-17 120
417 나의 작품 3 봄날 2004-05-17 150
416 오늘은 거문도로 갑니다 이현태 2004-05-16 94
415 만행을 고발한다 이현태 2004-05-15 126
414 조선시대 거문도 사진 이현태 2004-05-15 164
413 문화 예술 포토 이현태 2004-05-15 94
412 쬐끔!우리 부부 살아가는 재미! 김정섭 2004-05-15 96
411 체형에 맞는 차 이현태 2004-05-12 98
410 장가계의 절묘한 비경 이현태 2004-05-12 114
409 쌀의 교향곡 이현태 2004-05-12 80
408 김삿갓 방랑기 20 이현태 2004-05-09 390
407 네일은 어버이의 날 이현태 2004-05-07 83
406 없어서 못주느냐 1 이현태 2004-05-06 102
405 완도 관광 이현태 2004-05-06 132
404 음악한곡 산할아부지 2004-05-05 98
403 학원에서늦도록 공부하는 놈들에게주는 나의 딸기 이호성 2004-05-05 104
402 축제의 달 5월 이현태 2004-05-04 64
401 월송정 이현태 2004-05-04 84
400 울진 성류굴 이현태 2004-05-04 90
399 이런 일도 있었다 이현태 2004-05-03 111
398 창덕궁 공개 이현태 2004-05-03 82
397 통영의 어시장 노랑머리 신세대가 귀여워 5 김정섭 2004-05-03 144
1,,,91929394959697989910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