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최종상        
작성일 2010-03-22 (월) 14:06
ㆍ조회: 477  
'春分'의 의미
              
 
 
           '철부지'는 철을 모른다는 말이다. '부지'는 한자로 '부지(不知)'이다.
            철을 안다는 것은 사계절의 순환에 맞추어 산다는 의미이다. 여름이 와서
            더우면 옷을 벗고, 겨울이 와서 추우면 옷을 껴입어야 한다. 여름에 털옷 입고,
            겨울에 삼베옷을 입으면 철이 없는 셈이다. 그렇다면 지금이 과연 벗을 때인가,
            아니면 껴입을 때인가?

            철(時)을 아는 일은 쉽고도 어렵다. 어제(21일)는 춘분(春分)이었다.
            밤과 낮의 길이가 같은 날이다. 음과 양의 길이가 똑같으므로 음기와 양기가
            균형 잡힌 날이다. 이런 절기에 판단을 내리면 비교적 정확한 결과가 나온다.
            우리가 보통 춘추필법(春秋筆法)이라고 하면 한쪽으로 기울지 않은 균형 잡힌
            사관(史觀)을 말한다.

            봄과 가을은 밤과 낮의 길이가 비슷해서 어느 한쪽에 기울지 않은 계절이다.
            특히 춘분과 추분(秋分)은 봄과 가을이 상징하는 중정의 한가운데에 해당한다.
            공자가 자신이 서술한 노나라 역사서의 제목을 하필이면 '춘추(春秋)'라고 지은
            연유는 이 때문이다. 균형 잡혀 있다는 것은 엄정하다는 의미이기도 하다.

            춘분이 지닌 또 하나의 의미는 용(龍)이 저녁 하늘에서 보이기 시작하는 시점이다.
            하늘의 28수(宿)가 있다. 이 가운데 동서남북을 상징하는 별이 각각 7개씩 있다.
            동방을 상징하는 별도 7개이다. 각·항·저·방·심·미·기가 바로 그것이다.
            이 동방 7수는 청룡을 상징하고, 서방 7수는 백호를 상징하고, 남방 7수는 주작을,
            그리고 북방 7수는 현무를 상징한다고 여겼다. 춘분날 저녁 술시(戌時:9시 무렵)가
            되면 청룡의 뿔부터 하늘에 나타나기 시작한다. 시일이 흐르면서 용의 머리가 나타나고,
            몸체가 드러나다가 꼬리까지 완전히 하늘에 나타난다.

            하지(夏至)가 되면 용이 중천에 떠 있다가, 추분(秋分)이 되면 그때부터 이 용이
            하늘에서 사라진다. 아시아의 농경 문화권에서 춘분은 바로 농사가 시작되는 시점
            이었음을 말해준다. 용은 물을 관장하는 수신(水神)이다. 쌀농사를 지으려면 물이
            반드시 필요하고, 물을 관장하는 용이 출현해야만 농사가 시작된다고 믿었다.
            농경 문화권에서 춘분은 바빠지기 시작하는 시점이었다. 춘분날 저녁에 산방의
            마루에 앉아 동쪽 하늘의 별들을 바라보면서 철이 변하고 있음을 느꼈다.
 
 
                                                                         [ 조  용 헌]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671 사환에서 명장까지(옮김) 1 노병 2007-07-23 489
2670 생활속의 옛 물건들 2 오동희 2011-05-26 488
2669 남자를 파는 가게 1 김 해수 2007-06-01 488
2668 ★늙어도 성욕은 여전한디★ 김선주 2006-09-14 488
2667 사이버 인연의 향기 1 하루방 2007-07-20 487
2666 Re..번개 산행~ 김선주 2007-04-01 486
2665 우리 3초만 여유를 가집시다 소양강 2003-03-18 485
2664 마음 비우고 나니 우주권 2008-02-01 482
2663 나는 다만 자랑을 하고 싶을뿐이다 김 해수 2007-03-02 482
2662 하늘을 찌르는 물가 1 이호성 2008-06-13 481
2661 이것이 희망 입니다 김 해수 2007-06-22 481
2660 ○..추억의 어린시절 ..○ 김선주 2007-03-01 481
2659 뱀 춤 오동희 2007-02-14 481
2658 내 가진것 보잘것 없지만 3 박동빈 2007-08-17 480
2657 남자는 마음으로 늙고 여자는 얼굴로 늙는다 2 지혜 2007-06-19 480
2656 참 삶의 길 우주권자 2008-08-11 479
2655 이렇게 살아가게 하소서 우주권자 2008-07-19 479
2654 운 명(2) 2 백마 2007-09-02 479
2653 맑은 이야기[5] 김 해수 2007-07-02 479
2652 맑은 이야기[3] 김 해수 2007-06-23 479
2651 행운이 따르는 인생 명언 1 박동빈 2007-07-13 478
2650 노년 (老年) 의 기도 2 최 종상 2007-06-09 478
2649 한맺친글/보훈처란에서 퍼 왔습니다. 1 참전자 2007-01-13 478
2648 제비족의 구두 3 김 해수 2006-11-29 478
2647 따라해 보셔유~~ 김선주 2006-11-04 478
1234567891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