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김선주        
작성일 2007-03-01 (목) 18:40
ㆍ조회: 473  
○..추억의 어린시절 ..○
       
  큰 가마솥에서 나무를 때어 밥을 하였는데  
       밥맛과 누룽지 맛은 최고였습니다...  
                                         숭늉도 요즘 맛보기 힘들죠...                                           
 
 
 
시험을 볼때면 책가방을 사이에 두고
시험을 봤습니다..

                                                        컨닝 심했거든요....

                            

 

                       

                                          이때는 눈이 수도없이 많이도 내렸습니다

 
 

                    

                                    나잡아 봐라 메~롱 지금 그때에 친구들이 그리워집니다

 

                       

                                              뻥튀기 간식도.. 없는집 아이에게는

                                                   그림에 떡이였습니다

 

                                                     

                                                  말뚝박기 가위 바위 보

 

                              

                                            콩자반에 멸치볶음은 반찬중에 으뜸

                                         부잣집애들은..흰 밥위에 계란후라이까지....

                                        아..그때 생각하면 지금도 눈물이 납니다...쒸...파....

                                      천하의 팔방이..그 반쪼각 얻어 먹으려구...휴~~생각함 뭘해...

 
 

                        

                                             시간이 있으때는 항상 동생을 돌봐주는건

                          

                                                     일상의 기본 이였던 시절였죠..

 
 

                            

                                               여학생들만 지나가면 괜스레

                            

                                                 폼나게 걷던 남학생들

 

                                             난 그때 여자보길 돌같이 하였습니다...ㅋ


 
 

                  

                                          많은 짐을 실어날으는 마부가 있던 그때 그시절

                                               짐수래가 힘들게 고개를 넘으려면

                                              먼저랄것도 없이 손수래를 밀어주는것

                                              또한 기본적인 친절이였습니다

                        

 
 

                            

                                             이상하리 만큼 시험 기간만 되면

                                                왜이리도 잠이 많았던지....

                                                 

 
 

                   

                                   참고서및 수련장 산다고 속이고 돈들고 만화가게로

                                                    직행하던 그때 그시절...

             

 

 
 

                        

                                         학교와 선생님 몰래보던 영화가 더욱 더

                                               재미가 있었던 모양이다 ....

                                                      

 
 

                        

                                     

                                      

                                       

 

                     

                                       신문지나 빈병을 가져가면 번데기 아저씨는

                                       빙 돌아가는 뽑기 판을 한번 찍게 해주셨다

                                               내가 던지면 왜그리 튕겨나가던지..

 

              


                

 

                  

                                  인성 교육이 위분 잘모시는 예의가 습관화 되어있는

                   

                                                  착한 학생들이 많던 그시절....

 
 

                       

                                 교실 마룻바닥에 염색을하고 양초와 색필가루로

                       

                                    마루바닥을 광내고 미끄럼 타기도 했던시절

 

                 

                                                 왼쪽으로 (좌측)으로 통행하면

                                                   공산당이라고 생각했던 시절

                                                

 

               

                                말썽 꾸러기 어린이들은 가끔씩 친구와 싸우기도 하였다


 

 

                

                                화장실이 부족하던 그시절  거리엔 온통 지뢰밭 천지였다

                              그래도 난 최소한..↗ 저넘처럼 소변금지 써있는덴 안쌌다.....^^*

                

            

     

 

                 용돈이라고는 생각도 못했던 그시절   버스 회수권으로  떡복기를 사먹기도 하였었는데...

                                       

 



▲ 학교 다닐때 사용했던 참고서와 학용품, 교과서의 모습




▲ 초등학교 교실의 풍경




▲ 구멍가게 입구들 모습




▲ 등하교때 우리의 입을 즐겁게 했던 과자들




▲ 그당시 분유통과 사이다병




▲ 선거용 포스터




▲ 나무로된 가로등과 지볖에 항상있었던 시멘트로된 쓰레기통




▲ 만화방의 모습




▲ 종로 이발소의 모습.




▲ 가로등 아래 상품선전 포스터




▲ 다이얼식 전화기들




▲ 상고다니던 누나들이 많이 사용하던 타자기. 빨간색 리본먹지가 인상적이다




▲ 그 당시의 잡지들과 우표들




▲ 젊은이들의 데이트장소였던 "약속다방" 입구




▲ 그 당시 젊은 여자들을 사로잡았던 DJ.BOX




▲ 급전이 필요했던 사람들을 위한 전당포




▲ 빨간마후라의 포스터와 그당시 흑백 사진들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671 타인에 대한 험담은...... 3 최종상 2008-12-15 478
2670 사환에서 명장까지(옮김) 1 노병 2007-07-23 476
2669 남자를 파는 가게 1 김 해수 2007-06-01 476
2668 Re..번개 산행~ 김선주 2007-04-01 476
2667 마음 비우고 나니 우주권 2008-02-01 473
2666 사이버 인연의 향기 1 하루방 2007-07-20 473
2665 나는 다만 자랑을 하고 싶을뿐이다 김 해수 2007-03-02 473
2664 ○..추억의 어린시절 ..○ 김선주 2007-03-01 473
2663 뱀 춤 오동희 2007-02-14 473
2662 우리 3초만 여유를 가집시다 소양강 2003-03-18 472
2661 이것이 희망 입니다 김 해수 2007-06-22 471
2660 이렇게 살아가게 하소서 우주권자 2008-07-19 470
2659 남자는 마음으로 늙고 여자는 얼굴로 늙는다 2 지혜 2007-06-19 469
2658 운 명(2) 2 백마 2007-09-02 468
2657 내 가진것 보잘것 없지만 3 박동빈 2007-08-17 467
2656 맑은 이야기[3] 김 해수 2007-06-23 466
2655 제비족의 구두 3 김 해수 2006-11-29 466
2654 따라해 보셔유~~ 김선주 2006-11-04 466
2653 '春分'의 의미 최종상 2010-03-22 465
2652 행운이 따르는 인생 명언 1 박동빈 2007-07-13 465
2651 맑은 이야기[5] 김 해수 2007-07-02 465
2650 노년 (老年) 의 기도 2 최 종상 2007-06-09 465
2649 death note 김 해수 2007-03-01 465
2648 국회의원 성적표 김선주 2007-02-24 465
2647 한맺친글/보훈처란에서 퍼 왔습니다. 1 참전자 2007-01-13 465
1234567891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