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하루방        
작성일 2007-07-26 (목) 02:58
ㆍ조회: 769  
1950.1960 그때 그시절~
지나간 사진들은 Neil Mishalov
한국의 주둔했던 미군에 의해 촬영된 것들입니다.
우리가 1950-60년대 옛 사진을 대개 흑백사진을 통해 보게 되는데
흑백 사진과는 달리 생생한 컬러로 촬영되어 있어서
그 시절의 모습을 생동감있게 볼수 있습니다.

hspace=5
모내기에 여념이 없는 농부들(1968)
hspace=5
한가족의 단란한 한 때(1968년)
원본 크기의 사진을 보려면 클릭하세요
동네 어귀에서 놀고 있는 아이들(1968년)
원본 크기의 사진을 보려면 클릭하세요
음주 가무를 즐기던 할머니들, 손만 뻗으면 바로 춤이다.(1968년)
원본 크기의 사진을 보려면 클릭하세요
동네 골목 풍경` 이 시절만 해도 애를 없고 다니던 사람이 많았다.(1968년)
원본 크기의 사진을 보려면 클릭하세요
여름 피서, 옷을 `훌러덩 벗겨 놔도
창피함이 없었던시절
그냥 시원하게 놀면 장땡이다.(1968년)
원본 크기의 사진을 보려면 클릭하세요
시골 초가집 풍경(1968년)
원본 크기의 사진을 보려면 클릭하세요
예전 시장 길 노점 요즘처럼 포장 노점이 아니라
초라한 인력거 위에서 빵을 굽고 있다.(1968년)
원본 크기의 사진을 보려면 클릭하세요
농촌의 가을 추수, 벼를 탈곡하고 볏집을 묶는 아낙(1968년)
원본 크기의 사진을 보려면 클릭하세요
동네 울역, 1960년대는 새마을운동으로 일환으로
마을 길 정비 울역이 있었다.(1968년)
원본 크기의 사진을 보려면 클릭하세요
지게에 풀을 지고 가는 농부,
소에게 풀을 주거나 퇴비 용도로 쓰임(1968년)
원본 크기의 사진을 보려면 클릭하세요
60년대 후반의 서울 명동거리-
서울의 신사 숙녀만 다녔던 거리
사람들의 옷 차림에 잔뜩 무게감이 실려 있다.(1968년
원본 크기의 사진을 보려면 클릭하세요
원본 크기의 사진을 보려면 클릭하세요
1950년대 우시장, 시장이라 하기에는 너무 초라하다
갓쓴 노인, 핫바지 저고리 의상을 갖춘 모습
말뚝에 소를 매어놓고 흥정하는 모습이 그 시대를 잠작케 한다.(1954년)
원본 크기의 사진을 보려면 클릭하세요
한국전쟁의 발발로 모든게 초토화된 시절
오직 운반수 단은 소가 끄는 구루마였다.(1954년)
원본 크기의 사진을 보려면 클릭하세요
50년대의 여름 개울가-아주머니는 빨래하고
아이들은 민물고기가 잡는 모습이 인상적이다.(1954년)
원본 크기의 사진을 보려면 클릭하세요
원본 크기의 사진을 보려면 클릭하세요
아낙들의 한양땅나들이, 한복 복장에
머리를 딴 여인들의 모습이 요즘과 다른 모습(1958년)
원본 크기의 사진을 보려면 클릭하세요
영감님의 행차
여렸을 적에 할아버지의 긴 담뱃대
긴 수염 봉초가 생각난다.(1958년)
원본 크기의 사진을 보려면 클릭하세요
여인의 큰절 (1958년)
원본 크기의 사진을 보려면 클릭하세요
할아버지의 행차(1958년)
원본 크기의 사진을 보려면 클릭하세요
우마를 끌고가는 촌부(1958년)
원본 크기의 사진을 보려면 클릭하세요
밭에 오물 뿌리러 가는 촌부(1958년)
원본 크기의 사진을 보려면 클릭하세요
우물가에서 빨래하는 여인(1958년)
원본 크기의 사진을 보려면 클릭하세요
마을 언덕길에서 망중한을 즐기는 동네 어르신들, 대개
모자나 갓을 쓴 모습이 이채롭다.(1958년)
원본 크기의 사진을 보려면 클릭하세요
60년대 도시 외곽 지역 골목안 풍경(1969년)
원본 크기의 사진을 보려면 클릭하세요
1960년대 남자아이들-대개 까까머리거나
코를 질질 흘리고 다니는 녀석들이 많았다. (1969년)



이름아이콘 백마
2007-07-29 15:17
그림을   보고  있으려니    내가   타임머신을  타고   그때로   돌아간듯....   잠시   착각에  빠지네요....
   
이름아이콘 이덕성
2007-07-31 13:48
저기 어디쯤이가에 내가 있는것같고,
50여년의 세월을 뛰어넘었지만 엊그제일같군요,
잘보고갑니다 감사합니다
   
이름아이콘 최종상
2007-08-01 07:07
좋은 자료 사진 입니다. 어제같이 떠오르는 우리들의 과거 였지요.
배경음악 까지 마음을 푸근 하게 합니다.
수고 하셨읍니다.   무더위에 건강 챙기세요.
   
이름아이콘 홍진흠
2007-08-03 01:09
위의 백마님, 이덕성님, 최종상님 그리고 이곳에 오시는 여러전우님들- 이 더운 날씨에 수고들 많으십니다. 가까이 계시다면 제가 수박이라도 한통 쫙 갈라 한 조각씩 드리겠건만---참! 하루방님껜 두 조각 드리겠습니다. 감사합니다.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671 칠칠(77)치 못한 사람(폄) 2 손오공 2007-08-19 663
2670 부산UN공원 근대문화재 등록 추진 2 팔공산 2007-08-19 398
2669 늙지않는 방법 10가지 4 손오공 2007-08-17 520
2668 내 가진것 보잘것 없지만 3 박동빈 2007-08-17 463
2667 벼락 맞고 안죽은놈 4 백마 2007-08-04 739
2666 1950.1960 그때 그시절~ 4 하루방 2007-07-26 769
2665 다 함께...전우님..!!!고고로 흔들어 봐요.... 2 상파울러 강 2007-07-25 620
2664 걸어다니는보신탕 8 오동희 2007-07-24 635
2663 사환에서 명장까지(옮김) 1 노병 2007-07-23 472
2662 나는 몇살까지 살수있을까? 확인 해보시길... 3 하루방 2007-07-22 521
2661 가장 멋진 이생이란 3 박동빈 2007-07-21 484
2660 지혜로운 이의 삶 6 최종상 2007-07-21 371
2659 이문제를 풀면 당신은 "천재"랍니다 7 하루방 2007-07-21 440
2658 우리이런"아버지"가...!! 6 하루방 2007-07-20 502
2657 사이버 인연의 향기 1 하루방 2007-07-20 469
2656 님의 침묵 3 박동빈 2007-07-19 477
2655 근심을 덜어주는 나무 이야기 3 고두승 2007-07-19 421
2654 이렇게 살아 갑니다... 4 백 마 2007-07-18 437
2653 아내를 기분 좋게 하는 말 5 박동빈 2007-07-14 659
2652 여백의美 김 해수 2007-07-14 586
2651 행운이 따르는 인생 명언 1 박동빈 2007-07-13 459
2650 양치기 소년 2 김 해수 2007-07-12 426
2649 못생긴 물항아리의 가치 1 김 해수 2007-07-12 457
2648 아랍미녀들의 단체사진 김 해수 2007-07-12 596
2647 삼팔선을 돌파하고.... 8 백 마 2007-07-09 695
1234567891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