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고두승        
작성일 2007-07-19 (목) 10:28
ㆍ조회: 424  
근심을 덜어주는 나무 이야기
근심을 덜어주는 나무 이야기

작년 홍수로 무너진 창고를 고치기 위해 일꾼을 불렀다.
그 중 한 목수는 그날따라 실수를 연발했고,
집에 가는 모습조차도 힘겨워 보였다.
얼굴이 말이 아닌 그에게 집에 데려다 주겠노라고 했다.

그의 집에 다 왔을 때, 그는 자신의 집에 들렀다 갈 것을 권했고
우리는 정원을 가로질러 집으로 가고 있었다.
갑자기 그는 한 나무 앞에 서더니 그 나무 가지 끝에
소중히 옷을 거는 듯한 행동을 몇 번 반복하고서야 현관문을 열었다.
문을 연 그의 모습은 좀 전의 침울한 모습을 찾아볼 수 없었다.
그는 두 아이와 아내에게 키스를 나누고, 환하게 웃으며
오늘은 이러저러한 일이 있었노라고 껄껄 웃고 있었다.
나오는 길에 그에게 그 나무에서의 그의 행동을 물었다.

“아~ 그 나무요? 근심을 덜어주는 나무랍니다.
제가 밖에서 어떤 일을 겪었든 가족과는 관계가 없지 않습니까.
그래서 집으로 돌아오면 늘 그 나무에게
제 근심을 하나하나 걸어두고 들어갑니다.
신기한 것은 그 다음날 아침 그 근심을 찾으러 가면
어제만큼 남아 있지 않다는 것이지요.”

- 참빛맨님, ‘근심을 덜어주는 나무 이야기’ -

근심을 덜어주는 나무. 목수가 마음으로 정한 나무겠지요.
스스로 이름 붙이고 자신을 추스르는 나무.
작지만 큰 그의 지혜를 배웁니다.





최 종상: 좋은 글입니다. 평생 살아오면서 마눌님의 지적 사항이," 밖에서의 일들을 집안에 까지 가지고와서 표시하지 말  "  -[07/19-11:10]-

최 종상: 라...였는데   나같은 사람이 더러 있나 봅니다. 온종일 기다리다 내눈치만 보는 식구들에 대한 작은 배려를 여태껏 못했거든요.               -----글을 쓰다 키를 잘못 건드려 다시 연결 했습니다.  -[07/19-11:12]-

박동빈: 마음속에 있는 모두를 내려 놓으면 근심이 없을 것입니다. 그리고 늘 기도하며 아침을 맞이해 보시길 정말로 상쾌하지요? 옛날 우리들의 어머니는 아침 새벽에 일어나 장독뒤에서 새로떠온 물을 놓고(정안수)기도하며 우리가정을 위해 헌신 하신것 처럼.....................  -[07/19-14:05]-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671 칠칠(77)치 못한 사람(폄) 2 손오공 2007-08-19 665
2670 부산UN공원 근대문화재 등록 추진 2 팔공산 2007-08-19 401
2669 늙지않는 방법 10가지 4 손오공 2007-08-17 525
2668 내 가진것 보잘것 없지만 3 박동빈 2007-08-17 467
2667 벼락 맞고 안죽은놈 4 백마 2007-08-04 742
2666 1950.1960 그때 그시절~ 4 하루방 2007-07-26 771
2665 다 함께...전우님..!!!고고로 흔들어 봐요.... 2 상파울러 강 2007-07-25 623
2664 걸어다니는보신탕 8 오동희 2007-07-24 639
2663 사환에서 명장까지(옮김) 1 노병 2007-07-23 476
2662 나는 몇살까지 살수있을까? 확인 해보시길... 3 하루방 2007-07-22 523
2661 가장 멋진 이생이란 3 박동빈 2007-07-21 487
2660 지혜로운 이의 삶 6 최종상 2007-07-21 376
2659 이문제를 풀면 당신은 "천재"랍니다 7 하루방 2007-07-21 443
2658 우리이런"아버지"가...!! 6 하루방 2007-07-20 506
2657 사이버 인연의 향기 1 하루방 2007-07-20 473
2656 님의 침묵 3 박동빈 2007-07-19 480
2655 근심을 덜어주는 나무 이야기 3 고두승 2007-07-19 424
2654 이렇게 살아 갑니다... 4 백 마 2007-07-18 439
2653 아내를 기분 좋게 하는 말 5 박동빈 2007-07-14 662
2652 여백의美 김 해수 2007-07-14 590
2651 행운이 따르는 인생 명언 1 박동빈 2007-07-13 463
2650 양치기 소년 2 김 해수 2007-07-12 429
2649 못생긴 물항아리의 가치 1 김 해수 2007-07-12 459
2648 아랍미녀들의 단체사진 김 해수 2007-07-12 599
2647 삼팔선을 돌파하고.... 8 백 마 2007-07-09 699
1234567891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