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김 해수
작성일 2007-07-14 (토) 08:20
ㆍ조회: 589  
여백의美

      여백의 미
       
      서화에서는
      흔히 "여백의 미"를 들고 있다.
      
      이 여백의 미는
      비록 서화에서만이 아니라
      
      사람과 사람끼리 어울리는
      인간관계에도 해당될 것이다.
      
      무엇이든지 넘치도록 가득가득 채워야만
      직성이 풀리는 사람들에게는
      
      이런 여백의 미가 성에 차지 않을 것이다.
      그러나 한 걸음 물러나 두루 헤아려 보라.
      
      좀 모자라고 아쉬운 이런 여백이 있기 때문에
      우리 삶에 숨통이 트일 수 있지 않겠는가.
      
      친구를 만나더라도 종일 치대고 나면,
      만남의 신선한 기분은
      
      어디론지 새어나가고
      서로에게 피곤과 시들함만 남게 될 것이다.
      
      전화를 붙들고 있는 시간이 길면 길수록
      우정의 밀도가 소멸된다는
      사실도 기억해 두어야 한다.
      
      바쁜 상대방을 붙들고 미주알고주알
      아까운 시간과 기운을 부질없이 탕진하고 있다면,
      
      그것은 이웃에게 피해를 입히게 
      자신의 삶을 무가치하게 낭비하고 있는 것이다.
      
      바람직한 인간관계에는
      그립고 아쉬움이 받쳐 주어야 한다.
      
      덜 채워진 그 여백으로 인해 보다 살뜰해질 수 있고,
      그 관계는 항상 생동감이 감돌아
      오랜 세월을 두고 지속될 수 있다.
       
      - 법 정 -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671 칠칠(77)치 못한 사람(폄) 2 손오공 2007-08-19 665
2670 부산UN공원 근대문화재 등록 추진 2 팔공산 2007-08-19 400
2669 늙지않는 방법 10가지 4 손오공 2007-08-17 523
2668 내 가진것 보잘것 없지만 3 박동빈 2007-08-17 465
2667 벼락 맞고 안죽은놈 4 백마 2007-08-04 741
2666 1950.1960 그때 그시절~ 4 하루방 2007-07-26 770
2665 다 함께...전우님..!!!고고로 흔들어 봐요.... 2 상파울러 강 2007-07-25 623
2664 걸어다니는보신탕 8 오동희 2007-07-24 638
2663 사환에서 명장까지(옮김) 1 노병 2007-07-23 474
2662 나는 몇살까지 살수있을까? 확인 해보시길... 3 하루방 2007-07-22 523
2661 가장 멋진 이생이란 3 박동빈 2007-07-21 486
2660 지혜로운 이의 삶 6 최종상 2007-07-21 374
2659 이문제를 풀면 당신은 "천재"랍니다 7 하루방 2007-07-21 442
2658 우리이런"아버지"가...!! 6 하루방 2007-07-20 504
2657 사이버 인연의 향기 1 하루방 2007-07-20 471
2656 님의 침묵 3 박동빈 2007-07-19 479
2655 근심을 덜어주는 나무 이야기 3 고두승 2007-07-19 423
2654 이렇게 살아 갑니다... 4 백 마 2007-07-18 438
2653 아내를 기분 좋게 하는 말 5 박동빈 2007-07-14 662
2652 여백의美 김 해수 2007-07-14 589
2651 행운이 따르는 인생 명언 1 박동빈 2007-07-13 462
2650 양치기 소년 2 김 해수 2007-07-12 428
2649 못생긴 물항아리의 가치 1 김 해수 2007-07-12 459
2648 아랍미녀들의 단체사진 김 해수 2007-07-12 598
2647 삼팔선을 돌파하고.... 8 백 마 2007-07-09 698
1234567891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