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오동희
작성일 2006-12-05 (화) 20:41
ㆍ조회: 889  
어느부부의 밤일
[하나 ]

방한칸에서 가난하게 사는 부부와 아들이 있었다.
아들이 자랄만큼 자라서 혹시나 볼까봐서 밤 일을 제대로 하지 못했다.
그래서 밤일을 할 때마다 남편이 아들이 자나 안자나 확인하려고
성냥을 켜서 아들 얼굴 위를 비춰 보고 확인한 후 밤 일을 하곤 했다.
그러던 어느 날 밤 역시 성냥을 켜서 아들 얼굴 위로 비추는데 그만 성냥의 불똥이 아들 얼굴위로 떨어지고 말았다.
그때 아들이 벌떡 일어나 하는말,
" 내 언젠가는 불똥 튈 줄 알았다니까...."

[ 둘 ]

그 뒤로 이들 부부는 더욱 조심하였다.
어느 날 밤 남편은 자는 아들을 툭툭 치면서 자는걸 확인하고
부인에게 건너가려는데 어두워서 그만 아들의 발을 밟았다.
남편은 부인의 발을 밟은 줄 알고
" 여보 안 다쳤어. 괜찮혀? "
그러자 아들이 한 마디 했다.
" 내가 참을려고 했는디... 왜 지 발 밟고 엄니 한테 그래유? "

[ 셋 ]

그 뒤로 남편은 없는 살림에 후래쉬를 사게 되었다.
후래쉬를 사던 그날 모처럼 좋은 기회가 왔다.
역시 투자를 해야 된다는 깨달음을 알았다.
이들 부부는 오랜만에 쾌락을 나누었고 자뭇 흥분한 남편은 부인에게
" 좋지? " 하고 물었다.
역시 흥분한 부인은 대답은 못하고 신음소리만 냈다.
좋다는 소리를 듣고 싶어하는 남편은 더 격렬하게 일을 치르면서
" 이래도 안 좋아? " 하고 물었다.
절정에 오른 부인은 계속 신음소리만 냈고 남편은 집이 움직일
정도로 몰아 붙였다.
이때 천정의 메주가 아들 얼굴에 떨어지고 말았다.
그러자 아들이 화를 내면서 하는말,
" 엄니, 좋음 좋다고 말좀 혀요! 아들 잡을 일 있서유. "

[ 넷 ]

그 이후론 밤일을 하려면 모든 걸 살펴보고 해야만 했다.
아들이 곤히 잠든 날이었다.
남편은 부인 곁으로 가서 일할 자세를 취하였다.
그러자 부인이 말했다.
" 여보, 내일 장날이잖아유. 새벽일찍 일어나 장터에
나갈려면 피곤할 거 아니에유? 오늘은 그냥 잡시다요. "
이 때 자고있던 아들이 한 마디 했다.
" 괜찮아유 엄니! 내일 비온대유. "

[ 다섯 ]

다음날 정말 비가왔다.
비가 오니까 더욱 그 생각이 났다.
남편은 오랜만에 낮에 하고 싶었는데 아들녀석이 방 안에만 있는 것이었다.
눈치없는 아들에게 남편이 말했다.
" 너 만덕이네 가서 안 놀려? "
부인도 거들었다.
" 그려, 혼자 재미없게 뭐하냐? 걔네 집서 놀지? "
그러자 아들이 퉁명스럽게 말했다.
" 지를 눈치없는 눔으로 보지 말아유. 그 집이라고 그거 생각 안 나겠서유? "

[ 여섯 ]

비는 그쳤고 마지막 장날이라 부부는 읍내장터에 갔다.
읍내에 가니 볼거리가 많았다.
그중에서 눈에 띄는 것이 극장 포스터인데 외국배우 한 쌍이 야릇한
포즈를 취하는 그림을 본 것이다.
서서하는 포즈인데 남편은 오늘밤 집에 가서 해 볼려고 유심히 쳐다보았다.
그날 밤 남편은 포스터의 장면처럼 부인을 들어서 해볼려고 힘을 썼다.
첨 하는 자세라 남편은 균형을 잃고 그만 넘어지고 말았다.
이에 아들은 깔리고 말았다.
아들이 깔린채로 하는말,
" 그냥 하던대로 하면 이런일 없쟌아유! "

[ 일곱 ]

어느날 이들부부는 결혼 10 주년을 맞이했다.
10주년이라고 해도 가난한 이들에겐 별의미가 없었다.
한 숨만 나올뿐이었다.
밤이 되자 아들이 베개를 들고서 말하는 것이다.
" 아부지 ! 엄니 ! 오늘 결혼 10 주년이지유?
오늘은 지가 장롱에서 잘테니께 맘껏 볼 일 보세유~! "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896 Re..축하합니다 15 오동희 2006-03-13 3362
2895 아름다운 여체 1 김 해수 2006-12-11 1513
2894 번개팅 제의!! 15 김선주 2006-12-10 1497
2893 Re..유공자가되면 예우는 어떻게 하나요? 1 송카우곰 2011-03-04 1387
2892 [[영화]] 달콤한씨받이 2 오동희 2007-03-16 1167
2891 ♠··오빠~~안돼~!! 김선주 2007-02-06 1166
2890 현충일은 왜 6월 6일일까요? 1 팔공산 2008-05-26 1159
2889 심심풀이~ 7 김선주 2007-02-19 1151
2888 다섯 여자 옷벗기 김 해수 2006-11-30 1115
2887 동양화 감상 4 김 해수 2006-12-03 1092
2886 열 받으면 또 속는다. 6 백마 2007-11-12 1065
2885 모텔에서 7 구둘목.. 2009-09-12 1043
2884 Re..일본 여자들이 즐기는 남자알몸 스시 오동희 2007-04-13 1039
2883 잘빠진 서양녀 오동희 2007-01-01 997
2882 나체거리 2 박동빈 2007-06-18 944
2881 우리나라의 누드촌 1 김 해수 2007-04-03 944
2880 번개 산행~ 5 김선주 2007-03-28 935
2879 행복한 여자들 5 백 마 2007-03-30 932
2878 섹시댄스 대결~ 김선주 2007-02-22 912
2877 팬티 보인다 3 김 해수 2007-05-13 911
2876 아줌마~ 채팅!! 방문객 2006-11-25 897
2875 어느부부의 밤일 오동희 2006-12-05 889
2874 성원에 감사드립니다... 15 김선주 2007-03-19 885
2873 어떤 화선지 2 김 해수 2007-04-22 876
2872 영화 300 맞베기편~ 김선주 2007-03-29 865
1234567891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