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우당(宇塘)
작성일 2011-03-28 (월) 21:43
ㆍ조회: 187  
주말부부(4)

                 직장생활 20여년동안 요즘같이 퇴근시간이 두려울때가없다

퇴근후의 시간보내기가 참으로 힘들다.

눈치보는 직원들 먼저보내고 사무실에 혼자남아있는것도 고역이고

이식당 저식당 기웃거리며 뭐 먹을까? 찾아다니는것도 큰 걱정꺼리다.

적당히 저녁을때우고 썰렁한 빈방에 들어가려면 일종의 공포감이 엄습해온다.

피할수없는 상황이고보면 어느새 빈방에 들어와있고 대충 씻고나면

언제나처럼 나는 창문에 턱을괴고 바깥풍경에 젖어있다.

항상 같은 그림의 삭막한 아파트벽....

간혹 늦게 귀가하는 취객의 혀꼬부러진 노랫소리가 귓전을 스친다.

이럴때면 생각나는 집생각....

저녁10시, 식구들은 지금 무엇을하고있을까?

아내는 설겆이나 빨래를하고있을까? 아이들은 자기방에서 공부하고있으까?

그렇지않으면 온가족이모여 T V 앞에모여앉아 연속극에 빠져있을까?

갑짜기 집에가고싶어진다. 나는 분명히 우리집 가장인데

왜 나만 이렇게 혼자 떨어져 있어야하나?

지금당장 달려가고싶다.그리고 "아빠왔다"하고 나도 식구들속에끼고싶다.

그러나 나의 이 외로움이 우리가족의 평안과 행복의 댓가라면 이까짓고생이야

참아야지 암, 참아야지,  우리아이들 결혼할때까지만,아니 학교졸업할때까지만이라도...

그보다도 오늘이 수요일이니까 3일만참자, 나는 피우던 담배를끄고

일주일내내 깔려있는 이불속으로 들어간다. 3일 아니 두밤만자면

그리운 식구들의 얼굴을 보게되다.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896 저는 39세에 사랑받지못하는 주부입니다 4 팔공산 2011-06-04 445
2895 생활속의 옛 물건들 2 오동희 2011-05-26 378
2894 잊을수없는 순간들 (2) 2 우당(宇塘) 2011-04-27 567
2893 잊을수없는 순간들 (1) 2 우당(宇塘) 2011-04-24 371
2892 이상황을 해병에게도 전하라 (2) 2 우당(宇塘) 2011-04-21 304
2891 이상황을 해병에게도 전하라(1) 우당(宇塘) 2011-04-19 224
2890 채명신 전술기지 4 우당(宇塘) 2011-04-18 220
2889 현지적응훈련중 작전에 투입되어... 우당(宇塘) 2011-04-15 209
2888 기갑연대로 1 우당(宇塘) 2011-04-13 219
2887 파월선(3) 2 우당(宇塘) 2011-04-10 270
2886 파월선(2) 우당(宇塘) 2011-04-09 237
2885 참 전 수 기 / 파 월 선 (1) 우당(宇塘) 2011-04-08 265
2884 주말부부를 마치며... 6 우당(宇塘) 2011-04-04 237
2883 주말부부(10) 우당(宇塘) 2011-04-03 226
2882 주말부부(9) 우당(宇塘) 2011-04-02 185
2881 주말부부(8) 2 우당(宇塘) 2011-04-01 168
2880 주말부부(7) 우당(宇塘) 2011-03-31 197
2879 주말부부(6) 2 우당(宇塘) 2011-03-30 183
2878 주말부부(5) 4 우당(宇塘) 2011-03-29 187
2877 주말부부(4) 우당(宇塘) 2011-03-28 187
2876 주말부부(3) 우당(宇塘) 2011-03-27 222
2875 주말부부(2) 우당(宇塘) 2011-03-26 257
2874 주말부부 (1) 우당(宇塘) 2011-03-26 272
2873 주말부부 연재 우당(宇塘) 2011-03-26 206
2872 즐거운 위문잔치/68년 1 오동희 2011-03-16 344
1234567891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